• 커뮤니티 등급제

증권가속보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장타보다 단타가 필요한 시점 조회 : 83
 

전일 KOSPI가 3거래일 만에 소폭 반등했지만 거래부진 속에 숨고르기 양상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기술적 측면에서 지난해 8월의 반등국면과 유사한 패턴(지수 60일선 저항 이후 20일선의 지지력 테스트)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에서 KOSPI와 KOSDAQ시장 모두 기술적 저항 극복이 우선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또한 1) 이번 주 후반 G20 재무장관회의를 앞둔 관망심리, 2) 환율, 유가 등 금융시장 불안 지속, 3) 자사주 매입을 제외한 매수주체 부재 등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이 산재해 있어 방향성 설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최근 잇따르고 있는 연준인사들의 매파적인 발언으로 미국의 추가적인 금리인상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부담이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제프리 래커 리치몬드 연은 총재는 올해 추가적인 금리인상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하며, 앞으로 5~10년간 물가상승률이 연 1.9% 수준으로 예상되어 연준의 목표치(2%)에 근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때 0%까지 하락했던 3월 금리인상 확률이 최근 8%로 소폭 상승했고, 2월 11일 2%까지 하락했던 6월 기준금리 인상 확률도 25.5%까지 상승하는 모습이다. 또한 오는 25일(현지시간) 제임스 블라드(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데니스 록하트(애틀랜타 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26일 레이얼 브레이너드 및 제롬 파월 연준 이사 등 다수 연준인사들의 연설이 예정되어 있다는 점에서 미국 금리인상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추가로 확대될 여지가 남아 있는 상황이다. 

 

다수의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산적해 있고, 지수의 방향성 설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면 여전히 단기 트레이딩에 집중하는 전략이 유리할 전망이다. 지난 18일자 WM Daily 국내 주식 투자전략 ‘결국은 종목 싸움’을 통해 지수보다는 종목별 수익률 게임에 주력해야 하며, 낙폭과대와 중국의 추가적인 경기부양, 원자재 가격의 추가적인 급락세 제한 등의 모멘텀을 고려해 철강, 화학 등 소재섹터와 조선, 건설, 기계 등 산업재 섹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더해 최근 사드 배치 논의로 대중 소비재 수출 우려가 높아지며 낙폭이 과도하게 나타났던 중국 소비관련주에 대한 단기 저점매수를 통한 트레이딩 전략도 고려해 볼 시점이다. 소비재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활성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기획재정부는 대중국 수출이 중간재에서 소비재로 옮겨갈 것이며, 향후 소비재와 서비스 수출 확대를 촉진시키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25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한중 FTA 종합대전’, 3월 17일 한중 통상장관회담을 통해 대중 수출활성화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4월에는 KOTRA가 중국 17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수출상담회(2016 릴레이 차이나)를 개최할 예정이고, 당초 6월이었던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대전’도 상반기로 앞당길 예정이다. 이에 사드 배치 논의로 시작된 대중 소비재 수출 우려가 일부 완화될 개연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NH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디스플레이] Sharp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발표 관련 코멘트
아랫글
[바이오산업] 미국 BPCIA 규정 근거, 셀트리온 4월 허가 시 10월 시판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037.50

▼-5.42
-0.27%

실시간검색

  1. 홈캐스트19,750▼
  2. SK하이닉스36,250▲
  3. 우리은행10,400▼
  4. 기아차42,350▼
  5. 웨이포트1,445▼
  6. JW신약11,000▼
  7. 다날6,720▼
  8. 슈넬생명과학4,985▲
  9. 중국원양자원1,865▼
  10. 대한뉴팜15,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