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부광약품(003000)] 오픈이노베이션형의 신약 Pipeline 창출에서 리더 조회 : 371
증권가속보3 (1.241.***.21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8/02/13 09:35
 
R&D 중심 경영으로 매출성장은 더딘 편  

동사는 독일, 프랑스 등에서 대부분의 제품을 L/I하고 원료를 도입, 최종 제품은 자체적으로 출시하는 영업전략으로 성장 해 왔다. 따라서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상품비중이 8% 내외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R&D 중심으로 경영전략을 펴다 보니 그동안 매출성장은 타 중소형 제약사대비 다소 더딘 편이다. 수익성은 연결기준 영업이익률이 R&D비용(2017년 매 출액의 20%, 2018년 25% 추정) 부담과 R&D 중심 자회사 Contera Pharma(지분 100%), 부광메디카(지분 100%), 다이나 라퓨틱스(지분 100%)의 영업적자가 반영되어 5% 내외에 머물고 있다. 최근까지 신약 Pipeline 확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영업실적보다는 의미 있는 Pipeline 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2018년에는 매출은 성장하지만 임상 확대에 따른 R&D비용 (매출액의 25%)증가로 연결 영업이익은 정체(yoy)될 전망이다. 

오픈이노베이션 중심의 R&D 전략, Pipeline 공급 지속 체제 구축 

부광약품의 최대 강점은 오픈이노베이션형의 신약 Pipeline 을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다는 점 이다. 동사의 R&D 전략은 처음부터 신약후보 물질을 발굴하는 것이 아니라 자체 R&D 네트워크를 통해 외부에서 도입하 고, 개발한 후에 L/O하거나 차체적으로 끝까지 개발하는 것이다. 즉 기초연구보다는 개발/상품화에 회사의 역량을 투입 하는 전략이다. R&D 비용은 매출액의 20%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 과거 간염치료제(레보비르) 등을 개발하면서 글로벌 인적 R&D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었다. 축적된 인적네트워크와 신약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미국 바이오 벤처캐피탈에 지분 을 투자할 수 있었고, 사업시너지가 나면서 동시에 가성비 높은 신규 신약 Pipeline 을 도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렇 게 해서 개발 중인 주요 Pipeline이 제2형 당뇨병치료제 MLR-1023, 위암3차 치료제 Apatinib, 이상운동 치료제 JM-010, 전립선암치료제 SOL-804 등이다. 향후에도 신약 Pipeline이 꾸준히 추가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2018년 다양한 신약 Pipeline의 임상 진전, 주가 상승 모멘텀 전망 

부광약품의 주요 R&D Pipeline 을 보면 4~5개가 있다. 첫째 MLR-1023은 당뇨병치료제이며, 현재 미국/한국에서 임상 2 상 후기가 진행 중이다. 2017년말까지 200명 환자에 투여완료 되었고, 금년말까지 나머지 200명 투여가 완료될 예정이 다. 둘째 Apatinib는 표적 항암제이며 위암적응증(3차 치료제)으로 개발 중이다. 이 약물은 HLB의 미국 자회사 LSK 바이 오파트너사가 미국/한국 등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는데 한국 판권은 부광약품이 가지고 있다. 셋째 JM-010은 이상운동증 치료제이다. 파킨슨환자가 파킨슨치료제(엘도파) 처방에 따른 부작용으로 이상운동증(LID)이 나타나는데 이를 치료하는 신약후보물질이다. 미국에 희귀의약품 지정을 신청했고, 미국/유럽에서 금년 상반기에 임상 2상 후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넷째 중추신경치료제 JM-012, 전립선암치료제 SOL-804가 현재 전임상 후반에 있다. 이 중에서 전립선암치료제 는 금년내에 글로벌 임상 1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금년에는 동사의 신약 Pipeline 가치 상승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골든브릿지 하태기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유니테스트(086390)] 중장기적 성장 기대감 확대
아랫글
[동운아나텍(094170)] 잠재력의 첫 단추, 중국발 수주 → 목표주가 상향!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228.66

▼-1.10
-0.0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7,500▼
  2. 셀트리온헬스70,500▼
  3. 삼성전자46,950▲
  4. 삼성전기108,000▼
  5. 라온시큐어3,235↑
  6. 호텔신라82,400▲
  7. 파미셀12,700▲
  8. 아난티25,050▼
  9. SK하이닉스76,700▲
  10. 차바이오텍2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