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항공운송] 진에어 매각가능성 보도 관련 코멘트 조회 : 164
증권가속보3 (1.241.***.70)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8/06/12 10:43
 
■ 국내 언론, 진에어 M&A 가능성 제시

6월 11일 매일경제는 진에어가 항공면허 취소 처분을 받을 경우 M&A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국토부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과거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이사로 등록되어 있던 건과 관련해 진에어에 대한 처리방안을 검토 중이며 과징금, 면허 취소 등의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다.

매일경제는 진에어의 항공면허가 취소될 경우 M&A가 해법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LCC 신규 면허 취득이 어려운 상황이라 인수에 대한 수요가 있고, 직원 1,900명의 일자리를 보전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매일경제는 아이에스동서 등 중견기업 및 LCC 시장에 진출했으나 정부 면허를 취득하지 못한 기업들을 인수 후보로 거론했다. 진에어의 시가총액 (6월 11일 기준 9,030억원)과 한진칼 지분율 (60%), 경영권 프리미엄을 감안해 매각가는 6,000억원 수준으로 추정했다.

■ 한진그룹이 진에어를 외부에 매각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

다만 KB증권은 아래의 두 가지 이유로 한진그룹이 진에어를 외부에 매각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한다.

첫째, 한진그룹으로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LCC사업을 포기하기 어렵다. 인천공항 기준 중단거리 국제선에서 국내 LCC들의 항공여객시장 점유율은 2009년 0.7%에서 2018년 5월 27.6%까지 빠르게 상승했다. KB증권은 향후 LCC의 항공여객시장 점유율이 60% 수준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한다.

둘째, 진에어가 한진그룹에서 분리될 경우 대한항공과의 연계가 불가능해져 수익성이 훼손될 수 있다. 진에어는 LCC임에도 불구하고 복수의 항공기 기종 (단거리용 B737-800 및 중장거리용 B777-200ER)을 운용하고 있다. 복수의 기종을 운용할 경우 인력, 정비 인프라의 비효율성이 발생하지만 진에어는 대한항공과 긴밀한 협력 (항공기 정비 위탁, 부품 수급 및 격납고 시설 이용)을 통해 이와 같은 비효율성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대한항공과의 공동운항 및 연계수송을 통해 항공기 탑승률 제고도 가능하다.

■ 진에어의 면허 취소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

지난 6월 6일 국토부는 진에어 면허 취소와 관련해 다수 법무법인 법률검토 및 내부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6월 11일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르면 이달 중으로 진에어에 대한 행정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KB 강성진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에스엠(041510)] 일본 탐방: 열도를 달구다
아랫글
[삼성전기(009150)] 하이엔드 부품 가치는 여전히 우상향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124.28

▲17.22
0.8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1,000▲
  2. 셀트리온헬스66,500▲
  3. 삼성전자42,300▲
  4. 삼성전기94,600▲
  5. 미코6,590↑
  6. 유니크12,850▲
  7. 셀트리온제약59,800▲
  8. SK하이닉스64,600▼
  9. 대우부품2,960↑
  10. 제이엔케이히9,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