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인터넷전문은행] DSR 규제, 인터넷전문은행 흑자 전환의 변수 전망 조회 : 85
증권가속보3 (1.241.***.70)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8/12/06 10:36
 
DSR 규제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대출상품이 신용(한도)대출로 알려져 있다. 신용대출의 상당금액이 부동산 투자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음을 방증한다. 정 부의 DSR 규제 강화에 따른 대출공급 축소, 부동산 시장 침체 그리고 은행의 유동 성 축소에 따른 대출태도 보수화 전개 시 신용대출의 건전성 악화가 불가피해 보인 다. 부동산 투자의 종자돈으로 신용대출이 이용되었다면 2008년 금융위기 때 미국 의 은행이 보유한 MBS 후순위채와 같은 성격으로 손실률 역시 매우 높을 것이다. 


카카오뱅크, 3분기 적자 폭 큰 폭 축소 달성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3분기에 각각 67억원에서 39억원, 207억원에서 184억원의 적자를 기록. 카카오뱅크의 적자 축소 이유는 1) 비교적 양호한 여신 성장을 기록, 충전총이익이 양호한 성장을 기록하였으며 2) 수수료비용 증가 추세가 지속되었지만 매출 증가 대비 성공적인 비용 제어로 증가율이 한 자리수로 하락하였으며 3) 영업 개시 1년이 지나면서 신용대출 만기가 도래 함에도 불구하고 연체율 증가 폭이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 낮았기 때문. 반면 케이뱅크는 1) 자본부족으로 영업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이자이익과 수수료수 익 증가율이 한자리수로 하락한 반면 2) 높은 고정성 경비 비중으로 판관비용 감소 폭이 제한적인 데다 3) 영업 중단 영향으로 연체율이 상승, 이에 따라 대손비용 증가 추세가 지속되었기 때문.

여신 건전성 관리, 카카오뱅크 흑자 전환의 변수 전망

카카오뱅크는 비용률을 단 1년 만에 시중은행 수준으로 낮춘 점이 2019년 흑자전환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임. 그러나, 여러 금융회사의 성장 과정에서 나타났듯이 단기 고 성장 이후 발생하는 문제점의 해결 여부가 2019년 흑자 전환 여부를 결정 짓는 변수가 될 것임. 향후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는

1) 정부의 규제 강화에 따른 대출 성장률 둔화 여부임. 정부의 DSR 규제 영 향으로 주력 상품인 신용(한도)대출의 확대가 어려워진 데다 부동산시장 침체 로 신규 대출 수요도 크게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2) 여신 건전성 악 화에 따른 대손비용 증가 여부임. 1인당 대출금액, 연령별 대출 구성 등을 고 려해 볼 때 신용(한도)대출의 상당금액이 주택, 주식 등의 투자자금으로 사용 된 것으로 추정. 전세가격 하락, 은행의 유동성 감소에 따른 대출태도 보수화 심화 시 여신의 부실화 위험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 

3) 케이뱅크 대비 절반 수준의 IT투자 비용, 운영비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핵심 비용인 IT비용의 혁신적인 효율성이 시스템 안정성을 얼마나 저해할지 여부임. 영업 개시 1년 이 지났지만 전산장애, 체크카드 결제 서비스 중단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 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은행의 핵심 기능 및 경쟁력이 지급 결제의 안정성인 점을 감안할 때 여타 은행과 같이 다양한 상품과 기능을 추가할 경우 IT 관련 문제가 장기화됨으로써 동사의 직간접적인 비용요인으로 부상할 가능성을 배 제할 수 없음.

키움 서영수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넷마블(251270)]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출시 이후 주가 약세 시현
아랫글
[앤디포스(238090)] 큐어바이오 인수 완료. 신약개발사업 본격화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082.57

▲29.60
1.4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6,500▲
  2. 셀트리온헬스74,700▲
  3. 본느2,185▲
  4. 삼성전자40,450▲
  5. 남선알미늄3,180▲
  6. 포스코켐텍63,400▲
  7. 셀트리온제약59,900▲
  8. 아난티11,950▼
  9. LG화학350,000▲
  10. 삼성전기11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