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나눔 주주연대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SKC코오롱PI(178920)] 새로운 성장축의 전환, 새로운 기업가치의 전환 조회 : 57
증권가속보3 (1.241.***.22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04/15 11:08
 
1Q preview: 컨센하회, 주가 충격은 제한적일 것

SKC코오롱PI(이하 동사)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450억원(YoY -33%), 영업이익 91억원(YoY -46%) 수준으로 시장 컨센을 하회하는 실적이 예상된다. 그러나, 이미 올해 실적 부진과 1분기 실적 부진에 대해서 시장이 인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적 쇼크로 인한 주가 충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한다. 당사는 오히려 1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전환되는 실적 상승 cycle에 집중한다.

올해 연간 실적은 매출액 2,730억원(YoY +11%), 영업이익 646억원(YoY +7%)로, 신규 CAPA 반영에 따라 2분기부터 매출액이 빠르게 성장하지만, PI film ASP가 올해는 flat 내지 하락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이익률이 작년대비 소폭 하락하면서 연간 영업이익 성장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분기별 실적으로는 1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빠르게 실적이 우상향하는 구조에 진입, 연간으로 2020년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1) 낮아진 실적 기대감, 2) 이차전지용 PI film 가시화, 3) 1Q 실적 저점

1) 경쟁사인 대만 Taimide와 일본 Kaneka의 증설, 2) 방열시트 시장의 침투율 둔화, 3) 가동률 하락, 4) 신규 캐파 램프업 속도 둔화, 5) 올해 연간 실적 부진 등의 여파가 대부분 반영되어 과거 P/E 40x 이상까지 도달했던 동사의 12M Fwd P/E는 약 20x 수준에 수렴해있는 상황이다. 당사는 1) 대부분의 악재가 반영된 현 주가에서, 이제는 2) 기업의 성장축의 변화(방열시트 ( 이차전지용 PI Film), 3) 1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2분기부터 신규 600톤 CAPA 반영에 따른 QoQ 성장 지속, 4) 2020년 5G 및 폴더블 시장 본격 확장에 따른 방열시트 및 Base Film 수요 증가 등의 성장추세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한다.

성장의 축 변화, 이차전지용 PI 필름 > 핸드셋부분(FPCB, 방열시트) 

프리미엄 EV용 중대형 각형, 원통형 배터리 및 소형전지에 사용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동사의 이차전지용 PI Film의 매출은 18’~20’ 320억원 ( 493억원(YoY +54%) ( 750억원(YoY +52%)로 빠르게 증가하면서, 동사 전체 매출 비중에서 약 13% ( 18% ( 22%로 확장, 2020년 기준 방열시트 매출 비중 26%와 거의 유사한 수준으로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2M Fwd EPS에 2018 저점 P/E인 24.7x를 적용하여 목표주가를 기존 41,000원에서 45,000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1) 차세대 성장축 전환에 따른 이차전지 사업부 비중이 빠른 비중 확대와, 2) 1Q실적을 저점으로 2Q부터 신규 CAPA 램프업 및 가동률 회복 및 마진 상승, 3) 2020년 5G 및 폴더블 시장 확장세 지속 트렌드에 집중한다. 

유안타 최영산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애경산업(018250)] 홈쇼핑 채널의 경쟁심화
아랫글
[인터로조(119610)] 성장 지속에 따른 Valuation Re-rating 전망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179.31

▼-11.19
-0.5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2,000▲
  2. 삼성전자44,850▲
  3. 현대바이오12,300▼
  4. 국일제지1,460▲
  5. 셀트리온헬스74,900▲
  6. 아시아나항공6,540▲
  7. 삼성바이오로345,500▲
  8. 신라젠63,400▼
  9. 한국전력27,900▲
  10. 서원1,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