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테스(095610)] 낸드 증설은 테스의 성장으로 이어진다 조회 : 81
증권가속보3 (1.241.***.228)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19/10/10 09:28
 
2020년 매출액 2,699억원으로 36% 증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낸드 증설 재개로 2020년 테스 매출액은 전년대비 36% 증가한 2,699억원으로 예상한다. 테스의 주력제품인 ACL장비는 PECVD장비의 일종으로 hardmask layer 증착 공정에 사용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낸드 증설 수혜로 인한 성장을 반영해 테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하고 목표주가를 30,000원으로 제시한다. 목표주가는 2020년 추정BPS에 목표PBR 2.3배를 적용했다. 2.3배는 지난 낸드 투자 사이클이었던 2016~2018년 기간의 PBR 밸류에이션의 중간값이다.

3D 낸드 증설 + 층 수 증가로 ACL 장비수요 증가: 3D 낸드의 층수가 증가함에 따라 hardmask 증착 두께가 두꺼워져야 해 장비 수요도 같이 증가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낸드투자를 증가시킨 2016년과 2017년 테스 매출액은 전년 대비 각각 78%, 54%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시안2공장에 92단 3D 낸드 생산라인을 60~70K/월 증가시킬 전망이다. 시안2공장 증설과 동시에 평택1공장의 낸드라인은 128단 전환을 시작할 계획이다. 증설과 공정전환 모두 테스의 ACL 장비 수요 증가에 긍정적이다.

GPE장비 적용공정 확대: GPE(Gas Phase Etching)장비는 공정 중에 발생하는 미세 particle을 제거하기 위한 일종의 세정장비이다. 공정이 미세화될수록 발생하는 particle의 크기도 작아져 새로운 세정기술이 필요해 GPE장비의 수요는 공정 미세화에 따라 커지고 있다. 테스는 2017년부터 GPE장비를 공급하기 시작해 고객사와 적용 공정을 확대하고 있다. 주요 경쟁사는 일본의 TEL와 미국의 Lam Research인데 테스는 TEL의 장비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투 유종우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한마디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유진테크(084370)] 장비 국산화 최대 수혜
아랫글
[원익IPS(240810)] 대장주는 가지고 있어야 한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278.79

▲6.09
0.2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8,500▲
  2. 셀트리온헬스87,700▲
  3. 진원생명과학32,150▼
  4. 삼성전자57,900▲
  5. 카카오351,500▼
  6. 신풍제약136,000▼
  7. 케이피엠테크4,460↓
  8. 현대차170,000▼
  9. 한화솔루션35,150▼
  10. 텔콘RF제약7,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