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강추! 이종목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일부 州 "병실 99% 가득"…전문가들 "치료 못 받을 수도" 조회 : 10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대감
2020/10/30 15:47
 

로이터통신 자체 집계 결과…"일일 확진자 수 9면명 넘어" - NYT "美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900만명 이상" 보도 - 일부 州 "병실 99% 가득"…전문가들 "치료 못 받을 수도"

사진=AFP

 미국 내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현실화한 가운데 일일 확진자 수가 9만명을 넘어서며 또다시 최고치를 다시 썼다. 입원 환자 수 역시 급증하면서 지난 3~4월 1차 대유행 당시 불거졌던 병실 부족 사태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미 로이터통신은 29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미국에서만 무려 9만1000명 이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자체 집계 결과를 내놓았다. 미 50개 주 가운데 12개 주에서 최고치 기록이 깨졌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00만명을 넘어섰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미 존스홉킨스대의 집계로는 아직 894만1770명이다. NYT는 “최근 들어선 거의 ‘1초에 한 명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온 셈”이라고 썼다. 실제 하루 24시간을 초로 환산하면 8만6400초다. 입원 환자 수는 이달 들어서만 약 50% 증가한 4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8월 중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문제는 병실이 곧 포화상태에 이를 수 있다는 점이다. 아이다호주(州) 쿠테나이 헬스 병원은 최근 성명을 통해 “병실이 99% 가득 차 있으며, 인근 다른 병원들도 수용력에 한계가 와 추가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유타주 병원협회장은 “조만간 병원들이 환자들을 선별 수용하는 지경이 될 것”이라고 했다. 텍사스주 병원협회 부회장은 “현재 서부지역 병원들의 부담이 극에 달한 상태인데 곧 다른 곳도 비슷해질 것”으로 했다. 존스홉킨스대 건강안전센터 아메시 아달자 교수는 의회전문매체 더 힐에 “향후 병원 수용 능력은 가장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며 “병원 수용력이 저하되면 치료 자체는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오늘의 마감 매매현황
아랫글
홍남기는 뭐하는 사람이죠?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617.76

▲15.17
0.5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1,500▲
  2. 현대차181,000▲
  3. 삼성전자67,700▲
  4. 씨젠185,500▼
  5. 삼성SDI552,000▲
  6. 두산중공업15,300-
  7. 대한항공25,150▲
  8. 셀트리온헬스99,800▼
  9. LG화학799,000▲
  10. 동화약품2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