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여야, 추경 합의 27일 이어가기로..사실상 오늘이 '데드라인'
파이낸셜뉴스 | 2022-05-27 00:53:04
26일 합의안 도출에 실패
"27일 오후 1시까진 합의 돼야"


이종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장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소위원회를 개회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여야가 26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사실상 6·1 지방선거 전 추경을 처리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인 27일까지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지만,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신경전은 계속 될 전망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류성걸 국민의힘·맹성규 민주당 의원은 전날(25일) 밤에 이어 이날도 밤늦게까지 협상을 진행했다.

맹 의원은 회의 도중 나와 기자들에게 "7~8개 쟁점 사항을 전달했는데 (정부·여당에서) 만족할 만한 답을 안 줬다"며 "소상공인 채무조정, 출자 확대, 손실보상 소급 적용, 매출 100억 이하 중기업 손실보상 등 검토 요청했는데 전혀 검토가 안 돼 있고 지역 사랑 상품권과 취약계층에 300만원 지원하는 것도 명쾌하게 답을 안 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답을 주면 당내에서 논의해볼 수 있지만 이대로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며 "진전된 게 없다"고 했다.

이후 나온 류 의원은 "쟁점이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합의가 안 되는 부분이 있다"며 "그런 부분은 정리해서 내일(27일) 원내대표 협상 때 올리는 것으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일 늦어도 오전 중으로 또는 오후 1시쯤 정도까지는 합의가 돼야 내일 안건 처리가 될 수 있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다만 27일 두 간사간 회동 시간이 정해지진 않았다.

5월 임시회는 오는 29일까지로, 애초 여야가 합의한 '지방선거 전 추경안 처리'를 지키기 위해선 27일 본회의 통과가 '데드라인'이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본회의 개최 가능성을 언급하긴 했으나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이라 다수의 의원들이 선거유세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