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검찰, 유동규 차명계약 오피스텔 추징보전
이투데이 | 2021-10-16 20:45:03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검찰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하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은닉 자산 동결에 나섰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유 전 본부장이 차명으로 계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경기도 수원시의 한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법원에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이 오피스텔은 지난해 A씨가 계약한 것으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지인인 A씨 명의를 빌려 계약한 것으로 보고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이런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억 원, 위례신도시 민간사업자 정재창 씨로부터 3억 원, 토목건설 업자 나모씨로부터 8억3000만 원 등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20일께 유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연관기사]
남욱 “이재명 재선하면 대장동 빨라지고, 유동규 사장 된다”
검찰,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 옛 휴대전화 압수수색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시작…경찰 "확보 당시 파손 심각"
남욱 변호사 “유동규,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권자로 알고 있어”
검찰, ‘김만배 소환’ 하루 앞두고 유동규 재소환…700억 약정설 등 추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