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국 북한 핵실험 사전포착 했나
파이낸셜뉴스 | 2016-01-07 21:35:07
미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 준비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우리 정부가 북한 핵실험을 사전에 포착하지 못했다고 공식 확인한 상황에서 미국의 사전 인지설이 사실이라면 한미동맹의 정보공유 협조에 문제가 있는 셈이다.

미국 NBC 방송은 6일(현지시간)미군 고위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2주 전부터 북한의 핵실험 준비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기준치가 될 공기시료 채취하기 위해 무인기를 핵실험장 인근에 띄웠다고 전했다. 핵실험 전후의 공기 시료를 비교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미 온라인매체인 데일리비스트도 국방부와 정보 당국 관계자 등을 인용, 미국의 사전 인지설을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점은 예측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 언론의 보도대로 미측이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밀착 감시에 들어간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면 이는 심각한 상황이다.

공고하다던 한·미 동맹이 북핵 대응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미일은 이미 2014년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기관간 약정'(정보공유약정)을 체결했다.

앞서 국방정보본부는 지난 6일 국회 정보위에서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도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도 정보위에서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우리뿐 아니라 다른 나라 정보기관에서도 사전에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7일 국회 국방위 보고자료에서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언제든 수뇌부의 결심만 있으면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평가해왔다"면서 "이번 핵실험 직전까지 관련 사항을 지속·집중적으로 예의주시하고 있었지만 은밀한 준비활동으로 인해 임박 징후는 포착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핫뉴스]

얼굴 모두 다른 세 쌍둥이 DNA 검사 결과 '충격'.. 설마했는데
[영상] 교도소 화장실 통해 탈옥하던 남성의 최후
“영어” 하루 30분으로 미국인 되는 법.. 놀랍네!
성관계 맺은 남자들과의 단체 사진 공개한 여배우
치맛속 엿보기? 일본의 상상초월 19금 우산
치실 사용, 득보다 실이 많다.. 차라리 '이것' 써라
'분노의 망치질' 1억 6천만원 BMW 박살낸 여성..왜?
'아이폰 사달라고!'.. 남친 향해 나체 시위하는 알몸女
여친 자위 영상 찍는 철없는 남친..'중동의 소라넷'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