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임원횡령? 티끌만큼이라도 모두 공시", 동양 첫 사례
머니투데이 | 2016-01-08 20:12:49
12/09 장마감
거래량
395,024
전일대비
-3.32%
시가총액
6,958억
외인비율
6.01%
기간누적20일
-105,712
매매신호
매도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동양 전 관리인 횡령금액 1.8억, 자기자본 0.05%... 작년말 제도개선 후 첫적용]

지난해 말 임원의 횡령·배임시 금액에 상관없이 무조건 공시토록 제도가 개편된 가운데 동양에서 첫 사례가 나왔다.

동양은 8일 시간외시장까지 마감된 이후인 오후6시39분경에 전 관리인 외 1인의 업무상 횡령사실 관련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1억8196만원(105만위안) 규모의 횡령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횡령금액은 동양 자기자본(3749억원)의 0.05%에 불과한 금액이다. 동양은 "본건과 관련해 제반 과정에 대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전에는 횡령·배임 규모가 자기자본 대비 5%(대규모법인은 2.5%) 이상일 때만 이같은 사실이 알려질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 거래소의 공시규정 개정으로 임원에 대해 횡령·배임 혐의가 제기되거나 혐의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금액에 상관없이 공시토록 의무화됐다. 단 직원의 횡령·배임인 경우에는 종전처럼 자기자본 대비 5%(대규모법인은 2.5%) 이상일 때만 의무공시 사항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해 말 제도개선 후 동양에서 첫 사례가 나왔다"며 "투자판단에 필요한 정보가 보다 적시적으로 상세히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거래소는 지난해 말 횡령·배임공시 의무를 강화한 것 외에도 기업들이 공시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 포괄주의를 도입키로 하는 등 개편을 단행한 바 있다. 종전에는 규정에서 열거한 52가지 공시사항에 대해서만 기업이 공시를 하거나 거래소가 조회공시를 요구할 수 있었지만 투자판단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제반 정보가 공시대상이 된다.

횡령·배임공시 관련규정은 지난해 12월31일부터 시행됐다. 공시포괄주의 등 사항은 오는 5월2일부터 시행된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