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핵실험 징후 소량 검출…"평상시 수준"
edaily | 2016-01-08 21:41:31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북한의 핵실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시료 분석 결과 핵실험의 징후가 소량 발견됐다. 그러나 이는 평소에도 검출되는 수준이어서 당장 핵실험을 판단하기에는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 6일 오전 10시 30분 실시된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동해에서 대기를 포집해 방사성 핵종을 탐지·분석한 결과 핵실험 징후인 4개의 방사성제논 핵종 중 제논 133(133Xe)이 미량(0.3밀리베크렐(mBq)/㎥)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하지만 이는 평상시 육상 2곳에 설치된 고정식 방사성제논 탐지장비에서 측정되는 것과 비슷한 수준(최근 5일간 0.5밀리베크렐/㎥ 이하)이다.

핵종은 원자핵의 상태, 즉 원자번호와 질량수, 에너지 상태에 따라 분류한 원자의 종류를 말한다. 이 중 원자번호가 같은 핵종을 동위원소라고 한다.

특히 이번 분석에서 핵실험 징후를 나타내는 다른 방사성제논 동위원소(135Xe·131mXe·133mXe)는 검출되지 않아 이번에 검출된 제논 133(133Xe)이 북한 핵실험에 의한 것인지를 정확히 판단하려면 추가적인 포집 및 분석이 필요하다고 원안위는 밝혔다.

원안위 관계자는 “핵실험 징후를 나타내는 4가지 제논 동위원소의 비율을 기준으로 핵실험이 우라늄에 의한 것인지, 플루토늄에 의한 것인지 등을 탐지하는데 그중 한 가지만 미량이 검출돼 현재로서는 판단을 내리기 힘들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앞으로 수차례 추가로 포집·분석 활동을 벌여 방사성 핵종 검출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에 검출된 방사성 제논은 극미량으로, 영향 분석 결과 우리 국토와 국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원안위는 설명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