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체어맨은 어디로 달릴까... 단종? 새 콘셉트?
이투데이 | 2016-01-09 12:45:16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 기자(online@etoday.co.kr)

쌍용자동차의 체어맨이 위기를 겪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에쿠스와 함께 국내 고급차 대명사로 꼽혔던 체어맨의 어떤 방식으로 위기를 타개할 지 주목된다.

9일 쌍용차에 따르면 2015년 한해 국내 시장에서 팔린 '체어맨 W'는 1290대다. 이는 전년의 1580대에 비해 18.4% 줄어든 수치다.

체어맨이 한 때 월 평균 1000대가 팔리던 것과 비교하면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체어맨은 1993년 독일 벤츠와의 기술 제휴로 1997년 출시된 쌍용차의 플래그십(flag-ship, 기함) 세단이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지난해 8월 18년 동안 탄 체어맨 1호차를 쌍용차에 기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차의 주행거리는 33만㎞였다.

하지만 쌍용차는 2011년 인도 마힌드라그룹에 인수된 이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비해 체어맨이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려 내리막길을 걷게 됐다.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쌍용차가 체어맨을 포기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반면 쌍용차가 새로운 콘셉트로 무장한 대형 세단을 내놓을 것이란 시각도 있다.



[관련기사]
쌍용차, '티볼리에 관한 모든것을 담았다'… ‘티볼리 아트웍스’ 론칭
쌍용차, 지난해 14만 4764대 판매… 3년 연속 14만대 돌파
쌍용차, 12월 1만 5116대 판매… 전년비 16.5%↑
쌍용차, 새모습 단장한 '2016년 코란도 스포츠' 출시
쌍용차, 2016 코란도 스포츠 출시…내외관 新디자인 적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