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일베 논란 '이터널클래시', 개발사 대표 사퇴…"수익금 기부"
한국경제 | 2016-01-09 20:23:03
네시삼십삼분이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 '이터널클래시'의 개발사 대표가 '일베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이터널클래시'의 개발사 벌키트리의 김세권 대표는 9일 공식카페를 통해 "무릎
꿇고 사죄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이터널 클래시'는 출시 일주일만에 게임 챕터 '4-19' '5-18' '5-23'에 각각 '
반란 진압'과 '폭동' '산 자와 죽은 자'란 부제를 단 것이 알려졌다. 이에 유저
들 사이에서는 4·19 혁명과 5·18 항쟁, 노무현 대통령 서거를 비하하는 내용
이라는 논란이 벌어졌다. 또 로딩화면에 "낡을 역사서를 교정하는 중"이라는 문
구가 등장,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말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다.

논란이 벌어진 뒤 네시삼십삼분의 소태환, 장원상 대표, 개발사 벌키트리의 김
세권 대표가 각각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네티즌들의 비판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
았다.

이날 김세권 대표는 "'이터널클래시'와 관련된 모든 논란에 대해 사과 드린다"
며 "도의에 어긋나고 부적절한 표현들로 불쾌감을 드리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벌키트리의 경영진으로서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3년간의 개발 결과물을 확인하고 모
든 인원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챕터 제목과 로딩 메
시지 문구 등 논란의 핵심이 된 부분을 작업한 기획 책임자는 사건 이후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제외하는 동시에 중징계 조치했다"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해고
등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이사인 저 또한 책임을 지겠다"며 "금번 사안을 마무리하는 대로 대
표이사직을 사퇴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개발자의 업무만을 수행하겠다"고 덧붙
였다.

벌키트리 측은 "2016년 1월에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공익 재단을 통해 사회에
환원해 깊은 반성의 심정을 일부라도 표현하겠다"며 "너무나 부족한 조치지만,
간절히 용서를 구한다"고 거듭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터널클래시'는 논란 초기에 '오해' '우연'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모호한 사과
문을 올려 유저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세권 대표는 "변명으로 일관된
사과문으로 오히려 더 큰 논란을 만들고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첫 게임이다보니 부족하고 서투른 면이 많았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이후 어떤 게임을 만든다 하더라도 이번 사건으로 얻은 교훈과 잘못
을 잊지 않겠다"며 "저희 게임을 아껴주신 유저 여러분, 게임 산업계에 종사하
는 업계의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mynescafe@naver.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