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기업 계열사 3곳 중 1곳 이상 대출 이자도 못 갚아"
이투데이 | 2016-01-10 08:05:23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 기자(online@etoday.co.kr)

재계 20위권의 대기업 집단 계열사 중 3분의 1 이상이 대출 이자조차 갚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산업연구원(KIET) 하준 산업경제연구실 부연구위원은 10일 발표한 '기업 부실화 실태와 신속한 구조조정의 필요성' 보고서를 통해 대기업 집단 내부에 심각한 기업부실화 문제가 존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기업 집단이 선제적인 구조조정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 상위 20곳(공기업 제외)을 조사한 결과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인 부실징후기업의 비율이 2014년 37.0%로 지난 2010년 25.6% 이후 해마다 늘고 있다.

이자보상비율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으로 이자비용을 얼마나 충당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이자보상비율이 100%가 안 된다는 것은 번 돈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하 연구위원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했을 때 대기업의 구조조정 이슈가 중소기업보다 훨씬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의 매출증가율은 2013년 0.6%에 이어 2014년에는 -1.6%를 기록해 중소기업보다 악화 정도가 훨씬 심각하다"며 "기업의 부실화로 자금을 제공한 금융기관의 건전성까지 저하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대기업의 기존 주력 업종이 쇠퇴하고 실적이 감소하는 현상의 원인을 단순히 외부 수요 부진이나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돌려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 연구위원은 부실기업 정리에 관여하는 산업은행 등 국책 금융기관도 전문성을 발휘할 체제와 인력을 갖추는 등 현황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머니&이슈] 산업별 구조조정 등 곳곳 지뢰밭 “대손충당금 확보하라”
"고군분투 산은"… 올해 기업 구조조정 M&A 큰 짐 진다
[기자수첩] 기촉법 실효, 우려되는 기업 구조조정
[신년사] 홍영만 캠코 사장 “부실채권과 기업구조조정 자산 인수 확대할 것”
박용만 상의회장 “새해 한국경제 더 나빠질 것도 없는 상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