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엔지니어링, 올해 경영 방침 ‘역량 강화·질적 성장’
이투데이 | 2016-01-10 11:21:28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carlove@etoday.co.kr)

현대엔지니어링이 올해 경영방침을 확정하고 2016년 병신년(丙申年)을 시작한다.

10일 현대엔지니어링은 2014년 현대엠코와의 합병, 국내외 수주 증가 등에 따른 외형 확대에 걸맞는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올해 경영방침을 ‘역량강화 및 질적 성장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올해 경영방침을 실현하기 위한 전략과제를 선정하고 중점 관리한다.

먼저 ‘선택과 집중을 통한 시장다변화 전략’을 통해 저유가로 인한 중동 발주량 감소에 대비하고 중앙아시아 등 선점 시장에 대한 전략적 경쟁우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건설시장에서도 첨단 기술의 융복합 트렌드가 가속화될 것에 대비해 새로운 ‘미래성장동력 확보’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기획제안형 사업 발굴, 민자발전, 신재생에너지 분야 등에서 빠른 시일내에 요소 기술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러한 과제 달성을 위해서는 ‘글로벌 인재의 육성 및 확보’, ‘고유의 기업문화 내재화’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적극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 해외 대형 프로젝트의 수행이 본격화되면서 우수한 인력 확보가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판단, 적극적으로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임직원 글로벌화를 위한 육성 시스템을 갖춰 나가기로 했다.

신(新)기업문화 정립에도 힘을 쏟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조만간 기업문화를 전담할 조직을 신설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의 위상에 어울리는 유연하면서도 강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저유가로 인한 발주물량 감소 등 건설업계 불황속에서도 대내외적으로 괄목한 만한 성과를 보였다.

국내에서는 2014년 시공능력순위 10위 진입에 이어 지난해 9위를 차지했으며 해외에서는 ENR설계부문에서 26위를 기록해 2년 연속 아시아 톱(TOP) 엔지니어링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올해 경영방침은 성장 중심의 기조보다는 중장기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질적 기반을 더욱 확고히 마련하는데 초점이 맞춰져있다”며 “대내외 불확실한 경제 리스크를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로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2016년 경영목표를 확정하는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년초부터 유가급등락, 중국발 경제위기설 등으로 세계 경제가 휘청거리는 가운데 향후 대내외적인 경제 상황은 더욱 불확실해질 것으로 판단하고 1월중 각 본부가 세운 목표를 세부적으로 점검한후 2월중 전사 사업계획회의를 거쳐 최종 경영목표를 확정한다.



[연관기사]
‘힐스테이트 광교’ 상업시설, 분양 홍보관 개관
[분양]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에코 평촌’
[분양]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운정’
아파트 부럽지 않은 오피스텔...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에코 평촌’ 11일 견본주택 개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중앙', 개관 첫 3일 2만5000여 명 인파 몰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