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포스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첨단제품 선보인다
이투데이 | 2016-01-10 12:27:12
[이투데이] 김희진 기자(heejin@etoday.co.kr)



포스코가 북미 최대 자동차 전시회인 미국 디트로이트 모토쇼에서 최첨단 자동차강판 기술이 집약된 첨단 제품을 선보인다.

포스코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1월 1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2016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전세계 철강사 중 최초로 기술전시회를 열고 포스코 고유제품을 비롯해 30여종의 미래 자동차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트윕(TWIP)은 포스코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최첨단 강재로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강재로서, 강도와 가공성을 모두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제품이다. 또통상 철강재의 강도가 1.5GPa보다 높아질 경우 가공이 어려워지는데, 이 단점을 보완하여 열처리 시 가공성을 높인 제품인 HPF(Hot Press Forming; 고온프레스성형)강도 전시한다.

이와 함께 이번 모터쇼에는 최근 양산에 성공한 고강도·고연성의 1GPa급 트립(TRIP)강, 현재 포스코가 개발 중으로 트립강보다 가공성이 한층 더 높은 PosM-XF(EXtra Formability)강 등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이 철강 차체는 무게가 기존 준중형급 차체에 비해 약26.4% 가벼우며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성이 검증됐다. 유럽 및 북미의 자동차 충돌 성능 평가기관인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Euro NCAP)과 미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기준에 따라 내부적으로 수행한 성능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와 Good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됐다.

포스코는 현재 전세계 10개의 자동차강판 생산공장 및 24개의 가공센터를 통해 도요타, 폭스바겐, GM 등 글로벌 톱 15개사를 비롯해, 세계 전역의 완성차업체 및 부품제조사에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고 있으며, 도요타, GM 등으로부터는 ‘올해의 공급사상’을 받는 등 전세계 유수 자동차사로부터 품질 우수성을 인정 받고 있다.

향후 포스코는 현재 860만톤 수준인 자동차강판 판매량을 2018년까지 1000만톤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해당 제품을 고객의 필요에 가장 알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성형·용접 등의 이용기술도 함께 제공하는 ‘솔루션마케팅’을 적극 전개하여 WP(World Premium; 고부가가치제품) 자동차강판 판매 비중을 70% 이상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연관기사]
포스코건설 이라크 현장 주민들 난동 '경비원 4명 부상'
비에이치아이, 포스코건설에 119억 규모 보일러 공급
권오준 포스코 회장 "동부제철 인수 관심없다"
포스코, 국민연금공단이 57만주 장내매수
상폐 위기 앞둔 동부제철 매각에 시장은 냉담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