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깨지는 중국夢] ③무너지는 지표…취약한 中펀더멘털에 '덜덜'
edaily | 2016-01-10 14:59:21
- 2016년 GDP 성장률 6.8%...글로벌 IB는 6% 초반대로 전망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언 발에 오줌 누기일 뿐 시장에 개입하면 개입할수록 불안해진다. 중국 증시를 보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심리가 그렇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며 중국 금융당국이 부양책을 내놓고 있지만 단기 충격만 완화할 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긴 힘들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장기적인 펀더멘털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말 중국 인민은행은 2016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6.8%로 내놓았다. 7%대 성장률 달성을 정부가 이제 공식적으로 포기한 셈이다. 그러나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중국 정부가 6.5%의 성장률도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목표 성장률을 위해 제시하는 정책들과 위안화 안정, 주택가격 방어 등을 위해 내놓는 정책이 상충하는 측면이 많아 금융시스템의 불안이 지속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위스 투자은행 UBS는 중국이 여전히 공급과잉을 겪고 있는 설비투자와 주택 영역에 발목이 잡혀 올해 경제성장률이 6.8%를 한참 밑도는 6.2%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씨티은행과 골드만삭스도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6.3%, 6.4%로 제시했다.

실제로 중국의 경기지표는 최근 부진의 늪에 허덕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외환 보유액은 11월보다 1070억달러가 감소한 3조3300억달러(약 3994조원)이라고 밝혔다. 월간 기준 최대 감소폭이다.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마찬가지다. 지난 4일 발표된 지난해 12월 제조업 PMI는 48.2로 기준치 50을 10개월 연속 밑돌았다.

그렇다고 서비스업지수가 좋은 것도 아니다. 같은 기간 서비스업 PMI는 50.2로 2014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성적을 내놓았다. 아직 기준치인 50은 넘기고 있지만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체질개선’을 선언한 상황을 감안하면 조마조마한 성적표다. 결국 중국 증시 급락은 ‘귀 얇은 투자자’ 탓이 아니라 중국 경제를 바라보는 불안한 심리가 반영됐다는 것이다.

BoA 메릴린치는 중국 증시가 올해 2600선까지 무너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지난 8일 종가가 3186.41인 점을 감안하면 22% 더 하락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게다가 중국 정부가 좀비기업 정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투자자들의 매도 러시가 이어질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다만 중국에 대한 우려가 다소 과장됐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불투명한 중국 시장을 이유로 지표 하나가 나올 때마다 투자자들이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것이다. 스티븐 로치 예일대 연구원은 “중국을 산업지표로 판단하는 관념은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이라며 지표 하나가 나올때마다 시장이 휘둘리며 과열된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