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최성준 방통위원장, 베트남 교육방송 개국식 참석
프라임경제 | 2016-01-10 16:14:50
[프라임경제] 8일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은 베트남 국영방송(VTV) 주최로 하노이에서 개최된 베트남 교육방송(VTV7) 개국식에 참석했다.

이번 베트남 교육방송 개국은 최 위원장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사업모델의 베트남 진출 지원 차 2014년 7월 베트남 부총리·정보미디어부(MIC) 장관·재무부 장관 등과 만나 교육방송 개국 관련 협력외교 노력 끝에 맺게 된 첫 결실이다.

최 위원장은 개국식에서 "EBS 교육방송 모델을 수출해 베트남에서 교육방송을 개국하게 된 것은 정부와 사업자들이 함께 노력한 공동의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베트남 수출이 교두보가 돼 향후 동남아 지역은 물론 중남미·중동 등 교육열이 높은 국가들도 잇달아 EBS 모델을 수용한 교육방송 개국 추진이 기대되며 이를 방통위가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개국식에는 △부득담(Vu Duc Dam) 부총리 △팜 부 루안(Pham Vu Luan) 교육부 장관 △EBS 사장 △NHK 대표 등 베트남 정부 관계자와 해외 방송계 인사들이 참여해 베트남의 교육방송 개국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현장에서는 다양한 파일럿 프로그램도 선보였다.

앞서, 최 위원장은 베트남의 방송통신규제기관인 정보미디어부(MIC)의 응웬 박손(Nguyen Bac Son) 장관과 만나 방송프로그램 공동제작과 업무협약(MOU) 제안 등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공동제작 연구반 구성 및 운영 내용을 담은 MOU 체결을 제안하며 "작년 12월 한-베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됨에 따라 양국 간 협력은 가속화되고 방송·통신 분야 협력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방송 프로그램 공동제작은 베트남 방송제작 능력 제고와 양국의 방송분야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응웬 박손 정보미디어부 장관은 "공동연구반 제안에 찬성하며, 그런 협의체 운영과 MOU로 양 기관 간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협력 활동이 기대된다"고 답했다.

또한, 방송통신 전문인력 교육과 인터넷 상 개인정보보호 및 사이버 윤리 분야 등에 대한 내용도 협력범위에 추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결실을 맺자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최 위원장은 하노이 한국국제학교를 방문해 베트남 교민 자녀들의 교육현장을 둘러보고 EBS 교육콘텐츠를 전달하면서 "과학·역사·문화·예술 같은 다양한 분야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 제작한 프로그램이니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말고 재미있게 공부하길 바란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시청자 미디어센터 등에서 제공하는 미디어교육·방송제작교육 등 시청자미디어재단(센터)의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하면서 앞으로 미디어의 올바른 활용과 능동적인 미디어 참여자로서 커나갈 아이들을 위해 비정규과목이라도 교육 커리큘럼에 도입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현진 한국 국제학교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최 위원장은 베트남의 소리(VOV) 방송국의 응웬 땅 띠엔 사장과 면담을 갖고 한국의 다양하고 수준 높은 콘텐츠와 방송제작 노하우를 공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응웬 땅 띠엔 VOV 사장은 EBS와의 MOU 체결을 희망하며 보다 중장기적 사업구상에 양 기관이 협력할 것을 시사했다.

최 위원장은 "EBS뿐 아니라 VOV 관심사항에 따라 한국에 다양한 협력 파트너가 있다면서 한국 방송사와의 협력은 한-베 양국의 방송 분야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을 보탰다.
최민지 기자 cmj@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