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롯데면세점 노조, 잠실 사업권 상실 규탄성명
SBSCNBC | 2016-01-10 20:36:18
롯데면세점 노동조합은 5년 단위 면세 특허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롯데면세점 노조는 "5년 한시법 대못에 우리 면세 노동자와 전후방 여행관광산업 노동자의 갈 곳이 사라지고 있으며 쪼개기 면세사업 남발로 인해 롯데 월드타워점과 워커힐 면세점 노동자 2200여 명이 실직 위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과 SK네트웍스의 워커힐면세점는 지난해 11월 진행된 면세점 특허 심사에서 재승인에 실패했다.

워커힐면세점은 5월 면세점 문을 닫기로 했고,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오는 6월까지만 운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면세점 노조는 "우리나라 면세사업은 세계 1위이며 산업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켜 향후 지속 가능한 먹거리 산업으로 발전을 모색해야 할 시점에 정부와 정치권 등에서 갑작스럽게 면세산업 발전에 역행하는 입법과 행정으로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롯데면세점 노조는 이와 관련해 11일 오전 국회 앞에서 규탄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