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시리아 출신 자폭테러범 소행"
아시아경제 | 2016-01-12 21:21:01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술탄아흐메트 광장에서 발생한 폭발이 시리아 출신의 자폭테러범 소행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수도 앙카라에서 가진 터키 외교관들과의 오찬 모임에서 "시리아 출신의 자폭테러범이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이스탄불 테러 행위를 규탄한다"며 "사망자 10명 가운데 터키 국민과 외국인들이 포함돼 있다. 부상자도 15명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20분쯤 터키 이스탄불의 관광명소인 술탄아흐메트 광장 인근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일어나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사고 현장 근처에는 한국 단체 관광객들도 있었으나 가벼운 부상으로 거의 피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한국인 1명이 손가락에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주이스탄불 한국 총영사관이 터키 정부기관과 부상자가 후송된 병원 등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스탄불 시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폭발 사고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힌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 언론들은 여성 자폭테러범이 술탄아흐메트 광장의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 폭탄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한편 술탄아흐메트 광장은 이스탄불의 주요 관광지 중 하나이며 성소피아성당, 불루 모스크 등에 하루 수만명의 외국 관광객이 몰리는 유명 관광지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터키 이스탄불 관광지 폭발테러, 10명 사망…한국인 1명 경상(종합)
이스탄불 관광지서 폭발…10명 사망·15명 부상(상보)
터키 이스탄불 관광지서 대형 폭발 사고 “한국인 관광객 부상”
터키, 이스탄불 관광지서 폭발…여러명 사망(2보)
터키 이스탄불 관광지에서 폭발…한국인 부상(1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