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갑질'논란 몽고식품 회장 일가, 1년동안 보수로 11억원 받아가
아시아경제 | 2016-01-13 19:41:36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갑질'로 물의를 빚은 김만식 전 몽고식품 명예회장과 가족이 전 임직원 급여의 3분의 1에 달하는 보수를 받아간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몽고식품 2014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김 전 회장과 부인 이모 부회장, 장남 김현승 대표이사, 둘째아들, 막내아들 등 일가족과 전무·감사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은 11억원이 넘는 보수를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몽고식품이 2014년 한해 전체 임직원 급여로 지출한 금액은 33억2100만원이었으며
이중 김 전 회장 일가를 포함한 경영진이 받아간 보수는 전체 임직원 보수의 30% 수준인 11억 590만원이었다.

지난해 몽고식품 매출 470억여원 중 영업이익은 11억여원이었다. 2014년 직원 평균임금은 3500만원 정도였다.

김 전 회장은 2009년 법인 등기부등본상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사내이사로 취임했다가 지난해 3월 그마저도 물러났지만, 보수는 꾸준히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몽고식품 관계자는 "김현승 대표이사 부재 시 첫째 동생은 외부 업무를 담당했고 둘째 동생은 생산라인에 대한 업무를 챙겼다"며 "경영 고문 대가로 김 전 회장에게 보수를 지급했지만, 명예회장직에서 물러난 직후부터는 보수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몽고식품 父子 모두 사법 가닥…노동부 김만식 전 회장 곧 소환
몽고식품, 네 번째 폭로에 입장 밝혀…"확인하겠다"
몽고식품 전 직원, "몽고식품 전 회장에 폭행·만행 당했다" 추가 폭로
몽고식품, 추가 폭로 이어져…"사람들 앞에서 엉덩이 걷어차"
몽고식품 전 회장, 추가 폭로 이어져…"상식 이하의 취급 받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