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WHO, 서아프리카 3개국 에볼라 종식 선언
edaily | 2016-01-14 19:30:07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세계보건기구(WHO)는 14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지난 42일간 에볼라 신규 발병 사례가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서아프리카 3개국의 에볼라 발병이 모두 종식했다고 선언했다.

WHO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에볼라는 마지막 환자가 완치되고 나서 42일이 지난 시점에 에볼라 발병 종식을 공식 발표한다면서 이제 라이베리아를 마지막으로 기니, 시에라리온 등 서아프리카 3개국의 에볼라 집중 발병이 끝났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WHO는 지난해 11월7일 시에라리온, 에볼라 첫 발병국인 기니는 지난해 12월 29일 에볼라 종식을 각각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라이베리아는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에볼라 발병 종식을 선언했지만 한 달도 안 돼 감염환자가 새로 발생했고, 이후 집중관리를 통해 지난해 9월 두 번째로 발병 종료를 선언했음에도 지난해 11월 말 감염환자가 또 발생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WHO 에볼라 대응을 총지휘했던 브루스 아일워드 박사는 “우리는 이제 심각한 에볼라 발병단계를 지나 관리하는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그러나 언제든 다시 발병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예방을 위해 철저한 감시와 대응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WHO는 지난 3일 현재 에볼라 발병이 가장 심했던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기니 등 3개 국가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지난 2013년 12월부터 2만 8천637명이 감염되고 1만 1천31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