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효성그룹 "실형 선고 안타까워..항소심에서 적극 소명"
edaily | 2016-01-15 15:21:59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효성그룹은 15일 조석래 회장과 조현준 사장 등에 대한 법원 판결과 관련해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라는 초유의 사태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일이고 개인이 사적 이익을 추구한 사안이 아님이 밝혀졌음에도 무죄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실형이 선고돼 안타깝다”며 “추후 항소심에서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효성그룹 측은 회계분식 및 법인세 조세포탈 관련 입장 자료를 통해 “IMF 외환위기 당시 효성물산을 법정관리에 넣어 정리하고자 했으나 정부와 금융권의 강요에 이를 정리하지 못하고 합병함에 따라 떠안은 부실자산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것”이라며 “오로지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것이었을 뿐 어떠한 개인적인 이익도 취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인세를 포탈할 의도가 전혀 없었고 실질적으로 국가 세수의 감소를 초래하지도 않았다는 점 등을 재판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변론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안타깝다”며 “항소심에서는 이러한 점들이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 효성그룹 횡령·배임·조세포탈 사건일지
☞ ‘8천억 기업비리’ 조석래 효성 회장, 1심서 징역 3년 ‘실형’ (상보)
☞ ‘8천억 기업비리’ 조석래 효성 회장, 징역 3년 '실형'…조현준 사장은 ‘집행유예’(2보)
☞ ‘8천억대 기업비리’ 조석래 효성 회장, 1심에서 징역 3년 '실형'(1보)
☞ ‘8천억대 기업비리’ 효성 조석래 회장, 오늘 1심 선고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