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저자 신영복 교수 별세(종합)
아시아경제 | 2016-01-15 23:41:31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75세.

신 교수는 2014년 희귀 피부암 진단을 받고 투병 끝에 이날 오후 10시경 서울 목동 자택에 숨졌다. 그는 서울대 경제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육군사관학교 경제학 교관으로 근무하던 1968년에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0년 20일 동안 복역하다가 1988년 광복절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했다.

이듬해부터 성공회대에서 정치경제학과 사회과학입문, 중국고전강독 등을 강의한 신 교수는 1998년 사면 복권됐다. 이날 그는 수감 생활을 하며 느낀 한과 고뇌를 230여장의 편지와 글로 풀어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내놓았다. 작은 것에 대한 소중함과 수형 생활에서 만난 크고 작은 일들과 단상, 가족에의 소중함 등이 정감어린 필치로 그려진 책은 큰 인기를 얻으며 신 교수의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이후 출간한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1·2', '강의-나의 동양고전독법', '처음처럼', '변방을 찾아서' 등도 베스트셀러가 됐다. 신 교수는 독특한 글씨체의 서예로도 유명했다.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이 그의 글씨체를 사용해 높은 판매기록을 올렸다.

그의 투병 소식은 지난해 4월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라는 부제를 단 '담론'이 출간되면서 공개됐다. 2006년 성공회대에서 정년퇴직한 뒤에도 석좌교수로 강의를 계속했으나 2014년 암 진단을 받으면서 그해 겨울학기를 마지막으로 강단에서 내려왔다. 성공회대에서 강의한 내용을 토대로 작성한 '담론'에는 신 교수의 사상이 집대성돼 있다. 동양고전 독법을 통해 '관계론'의 사유로 세계를 인식한다. 또 고전을 현재의 맥락에서 오늘날의 과제와 연결해 살펴본다. 자신이 직접 겪은 다양한 일화와 생활 속에서 겪은 소소한 일상들을 함께 전해 동양고전의 현대적 맥락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는 이 책에서 교도소에서 보낸 세월이 실수와 방황과 우여곡절의 연속이었으나 한편으로 배움과 깨달음의 여정이기도 했다는 감회를 밝히기도 했다.

장례는 성공회대 학교장으로 치러진다. 유족으로는 부인 유영순(68)씨와 아들 지용(26)씨가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속보]'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성공회대 신영복 교수 별세
‘횡보’ 염상섭과의 새로운 만남 - 아동소설 '채석장의 소년' 최초 발굴
양천구 배움나눔학당 들어서 인문학 지식 쑥쑥
올해 인문학 강좌 240회 연 관악구, 인문학도시 부상
‘영화로 읽는 고전문학’ 강좌 진행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