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IPO레이더]병신년 첫 타자는 ‘한솔씨앤피’
edaily | 2016-01-16 06:00:00
08/29 장마감
거래량
176,287
전일대비
+1.74%
시가총액
2,323,372억
외인비율
50.81%
기간누적20일
197,180
매매신호
매도
- 오는 19~20일 공모청약 거쳐 27일 코스닥상장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지난해 말 잇따른 상장 철회로 얼어붙었던 기업공개(IPO) 시장에 훈풍이 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예상 시가총액 10조원에 달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호텔롯데 등 굵직한 기업들이 올해 상장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2016년 IPO의 첫 타자는 기능성 도료 제조업체인 한솔씨앤피다. 오는 19일과 20일 공모청약을 거쳐 이달 2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 회사의 주력상품은 휴대전화 케이스에 칠하는 코팅재다.

주요 납품처는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다. 1996년 설립된 한솔씨앤피는 2007년 한솔계열사에 편입됐다. 지난해 3분기(연결 재무제표 누적기준) 매출 460억원, 영업이익 40억원, 당기순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 공모희망가는 1만 3000원~1만 6800원이다. 공모물량은 90만주, 액면가는 500원이다. 신한금융투자와 KB투자증권이 공동으로 주관을 맡았다.

지난해 12월 공모시장 침체에 상장을 미뤘던 유니트론텍도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공모주 청약에 나선다. 유니트론텍은 자동차용 반도체를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다. 현대모비스 등 완성차 협력업체가 주 고객이다. 지난해 3분기 매출 667억원, 영업이익 61억원, 당기순이익 49억원을 기록했다. 공모 주식은 65만 5000주다. 이중 16만 4000주는 남궁선 대표이사의 구주매출로 진행한다. 공모희망가는 1만 2300원~1만 4000원으로 정해졌다. 액면가는 500원이다. 하나금융투자가 상장 주관을 맡았다. 상장 예정일은 다음 달 2일이다.

이달 28일 상장을 앞둔 차이타크리스탈신소재는 22일부터 25일까지 공모청약을 받는다. 공모희망가는 2900원~4200원이다. 공모주식수는 930만주, 액면가는 562원으로 정해졌다.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차이나크리스탈의 지난해 3분기 매출은 453억원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98억원, 170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회사가 코스닥 시장에 무사히 상장하면 올해 유가증권 시장 IPO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커질 전망이다. 올해 IPO시장에서 가장 기대를 끄는 곳은 호텔롯데다. 호텔롯데는 현재 상장예비심사 단계에 있다. 거래소는 이달 말쯤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선 지난 13일 한국거래소 유가시장본부 상장부는 “올해 20개 기업이 상장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15개 기업의 일정이 상반기에 몰려있다. 유가증권시장본부도 상반기 상장 예정기업의 흥행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해 말 코스닥 시장에서 상장 철회가 이어지며 IPO시장에 찬바람이 불었다”며 “거래소가 올 한 해 농사를 잘 짓기 위해서는 연초 신규 상장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한다”고 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