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권영수 LG유플 부회장 "땅 짚고 헤엄치는 SKT…전광석화 인수 추진 황당"
한국경제 | 2016-01-17 09:00:08
05/24 장마감
거래량
1,377,025
전일대비
+2.22%
시가총액
50,210억
외인비율
36.65%
기간누적20일
-6,533,398
매매신호
매도
[ 최유리 기자 ] 올해부터 LG유플러스를 이끌게 된 권영수 부회장(사진)이 SK텔
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비쳤다. 추진 시기에 문제가 있
을 뿐 아니라 인수·합병(M&A) 자체를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 14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 신년 기자단 행사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권영수 부회장이 CJ헬로비전 이슈에 대해 자세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
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이사회를 개최해 CJ헬로비전을 인수하고 자회사인 SK브
로드밴드와 합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CJ헬로비전은 케이블 방송, 초고속 인터
넷, 알뜰폰 사업 등을 영위하는 사업자다. 420만 유료 방송 가입자와 85만 알뜰
폰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동통신 1위 회사인 SK텔레콤이 케이블TV·
;알뜰폰 1위 업체인 CJ헬로비전을 삼키게 되는 셈이다.

권 부회장은 우선 SK텔레콤의 M&A 추진 시기에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통합방
송법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M&A를 진행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다.

지난해 11월 국회에 제출된 통합방송법은 인터넷TV(IPTV) 사업자의 종합유선방
송사업자(SO) 지분 소유 제한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M&A 허가 여부를 가를
수 있는 법적 기준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얘기다.

권 부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케이블TV 업체인 씨앤앰이 매물로 나왔을 때
관련 법이 개중 중인 상황이었다"며 "때문에 법이 확정된 이후 딜이
이뤄지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SK텔레콤이 인수를 발표해서 황당했다&qu
ot;고 말했다.

절차 상의 문제를 넘어 정부가 이번 M&A 자체를 불허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
다.

그는 "SK텔레콤은 이번 딜로 더욱 편하게 땅을 짚지 않고 손쉽게 헤엄치려
는 것"이라며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이를 불허해야 한
다"고 강조했다.

취임 초기부터 경쟁사의 '빅딜'에 부딪힌 권 부회장은 이날 새로운 각
오를 가졌다.

그는 "디스플레이가 얼굴, 배터리가 심장이라면 LG유플러스의 통신은 혈관
"이라며 "건강을 위해서는 혈관이 중요하기 때문에 잘 왔다고 생각한
다"고 평가했다. 권 부회장은 LG유플러스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를 맡기
전 LG화학, LG디스플레이 사장을 역임했다.

향후 LG유플러스에 글로벌 DNA를 심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권 부회장은 "글로벌 비즈니스를 오랫동안 해왔다"며 "한국의
통신 기술이 꽤 높다고 평가하기 때문에 이를 글로벌 사업으로 연결시키는 것이
맡은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