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가뭄에 흉작까지..아프리카 남부 기아 확대
edaily | 2016-01-19 15:39:54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가뭄에 흉작까지 겹치며 아프리카 남부 지역에 기아 상태인 인구 수가 14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유엔 부대변인 파르한 하크는 이날 일일 브리핑을 통해 “전 지구적 엘니뇨 현상으로 아프리카 남부 전역에서는 가뭄이 심각하다”며 “이미 올해 수확량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엘니뇨는 적도 부근의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면서 세계적으로 이상 기후를 유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해 1950년 이후 가장 강력하다는 ‘슈퍼 엘니뇨’의 영향으로 아프리카 대륙 곳곳이 가뭄을 겪고 있어 농작물 감소 뿐 아니라 수력 생산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대표적인 농산물 생산국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심각한 가뭄으로 수확량이 급감해 옥수수 500만~600만 톤을 수입해야 한다.

엘니뇨 현상으로 인해 올해 우기에도 고온과 낮은 강우량이 지속되는 등 농작물 생산 및 식량 안보에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하크 부대변인은 “수확량이 적은 시기로 갈수록, 식량을 충분히 얻지 못하는 이들이 향후 수개월 간 급증할 수 있다”며 “4월 추수 전 식량 재고가 고갈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가뭄으로 최대 피해를 입은 나라는 말라위와 마다가스카르, 짐바브웨라고 세계식량기구(WFP)는 추정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둘러싸인 내륙국가 레소토는 지난달 가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