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만변호사, '쯔위 사과 강제' 혐의로 JYP 검찰 고발
edaily | 2016-01-19 15:48:30
[이데일리 뉴스속보팀]대만 인권변호사 등이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검찰에 고발했다.

18일(현지시간) 왕커푸(王可富) 변호사와 유명 사회자 후충신(胡忠信) 등은 JYP엔터테인먼트가 강제로 쯔위에게 사과하도록 했다며 강제죄(强制罪) 혐의로 JYP엔터를 타이베이(臺北) 지방법원 검찰서에 고발했다.

이들은 또 쯔위의 국기 사건을 처음 폭로한 중국 가수 황안(黃安)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왕 변호사는 “황안이라는 사람이 이유없이 불법적이고 자유를 해치는 방식으로 쯔위를 강제하고 그녀를 두렵게 만들었다”며 쯔위가 자유의지에 반해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도록 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다만 대만 법조계 일부에서는 강제죄가 중죄가 아니며 국외 범죄로 해석되면 대만이 재판권을 가질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황안의 소속사는 사적인 일이어서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황안 측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대만은 나의 고향이고 중화민국(대만)이 내 국적”이라며 “중화민국 국기를 흔드는 것이 바로 대만독립을 의미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대만 태생이면서도 중국 국적을 갖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황안은 쯔위가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사실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알리며 ‘대만독립 분자’로 의심된다는 글을 올린 적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중국에서 독립 분자 논란이 확산하자 쯔위의 사과 영상을 내보낸 바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