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장에서]앞길 깜깜…'바닷속 노다지' 개발 험로
edaily | 2016-01-19 17:52:35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지난 18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 5동 4층 해양수산부 기자실 앞. 입구 왼편으로 약 2m 높이의 대형 사각 유리관이 설치됐다. 바닷속 광물인 ‘망간단괴’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채광 시스템 모형도였다.

이날 해수부는 브리핑을 열고 심해에 있는 망간단괴를 캐낼 수 있는 독자 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국내 연구진이 지난달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이 광물을 선상으로 옮기는 양광 시스템 실증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망간단괴는 수심 5000m 내외 심해저에 주로 분포한 감자 모양 광물이다. 첨단 산업 기초 소재인 니켈과 코발트 등 금속을 함유해 ‘바닷속 검은 노다지’로도 불린다.

이번에 연구진은 망간단괴를 수심 500m에 설치한 중간 저장소에 모았다가 파이프를 통해 배 위로 운반하는 데 성공했다. 실제 채광 환경의 5분의 1 규모로 진행한 모의시험이었다. 정부는 지난 2013년 광물을 캐내는 채광 로봇 실험도 마쳤다. 사실상 망간단괴 채취 기술 전반을 개발한 것이다.

정부는 지난 2002년부터 망간단괴 약 5억 6000만t이 잠든 것으로 추정되는 태평양 공해 상 탐사 광구 7만 5000㎢를 확보하고 있다. 인도양 공해 상과 통가·피지 EEZ(배타적 경제 수역) 등에도 또 다른 광물인 열수광상이 있는 탐사 광구 3만 7000㎢를 갖추고 있다. 이날 해수부는 이번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완료할 경우 망간단괴 채취를 통해 연간 2조원 이상의 광물 수입 대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화려한 브리핑 뒤 속사정은 좀 다르다. 해양 자원 개발 사업이 중단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당장 망간단괴 사업 자체가 지난해에 종료됐다. 1998년 1단계 사업 착수 이후 22년간 4단계에 걸친 개발 일정이 모두 끝났기 때문이다. 축소 모형 시험이었지만, 향후 광물이 묻힌 태평양 현지 실험이나 기술 보완 일정도 현재로선 잡지 않은 상태다. 비용 부담 때문이다. 정부는 올해 예산 10억원을 들여 현재 확보한 망간단괴 광구 탐사 권한만 유지할 계획이다. 이 탐사권도 올해 4월 권한이 종료돼 오는 7월 국제해저기구(ISA)가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다른 사업도 사정이 비슷하다. 열수광상 등 해양 자원 기술 개발 사업은 올해로 일몰 기간이 설정돼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의 연구·개발(R&D) 사업 중간 평가에서 ‘미흡’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미래부는 지난해 정부 추진 사업에 대한 일몰제를 도입해, 사업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성과도 낮은 사업 33개를 올해와 내년 일몰 사업으로 분류했다. 오는 3월 말 일몰이 최종 결정되면 해당 사업은 기존에 추진하던 과제 외에 새로운 과제를 추진할 수 없다.

한 해양 자원 개발 분야 관계자는 “심해 광물 자원 개발은 장기 탐사와 기술 연구가 필요해 단기간에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전략적인 지원을 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