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3.6%→3.4%로 하향
아시아경제 | 2016-01-19 19:26:47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에 대한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이 더 보수적으로 바뀌었다.

IMF는 1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로 3.4%를 제시했다. 지난해 10월보다 0.2%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내년 전 세계의 예상 경제성장률도 3.8%에서 3.6%로 하향조정됐다.

IMF는 신흥국의 성장 둔화와 중국의 경제구조 개혁 과정에서 나타나는 불안감, 유가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가격의 하락,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불확실성 등을 세계 경제에서의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이날 수정 발표된 세계경제 전망에서 선진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0.1%포인트씩, 그리고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0.2%포인트씩 낮아졌다.

각 나라별로 살펴보면, 미국의 올해와 2017년의 예상 경제성장률은 각각 2.8%에서 2.6%로 낮아졌다. 브라질의 경우 2017년부터 다시 성장 가도를 달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날 보고서에서는 0%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침체가 중단되는 수준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성장 전망치는 올해 6.3%와 내년 6.0%로 지난해 10월에 제시한 값과 같았다. 일본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1.0%로 지난해 10월 보고서에서와 같았지만, 2017년 전망치는 0.3%로 0.1%포인트 낮아졌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IMF,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 3.6→3.4%로 낮춰
유로그룹, "그리스 3차 구제금융에 IMF 참여"
라가르드 IMF총재 "내년 세계경제 험난"
치프라스 "IMF 필요없다…자력으로 구제금융 졸업"
美, IMF 개혁안 포함한 2016예산안 승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