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33일째…외국인 연속 순매도…2008년 금융위기때 기록과 같아
한국경제 | 2016-01-20 20:25:45
[ 심은지 기자 ] 외국인 투자자가 33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나타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세운 외국인 순매도 최장 기록과 같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외국인 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2300억원가
량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지난해 12월2일 이후 33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이다
.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6월9일~7월23일) 세운 외국인 최장기간 순매도
와 같은 기록이다. 외국인은 순매도 기간 총 5조8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팔아치
웠다.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약 6년5개월 만에 최저
치로 떨어졌다. 지난 18일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의 시총은 397조9590억원으로
전체 시총(1390조650억원) 중 28.63%였다. 2009년 8월17일(28.56%)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 등 글로벌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그동안 외국인 물량을 받아가던
기관마저 ‘팔자’로 돌아섰다. 기관투자가는 이날 9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만 3000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2.34% 빠진 1845.45로 장을 마쳤다.

국제 유가 급락으로 오일머니가 이탈하고 원화 약세에 따른 환차손 부담으로 자
금 유입이 주춤하면서 외국인 수급이 악화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외국인이 선물시장에서도 8
000계약 이상 대량 매도에 나서면서 코스피지수 하락 폭을 키웠다”고 말
했다.

두 달 가까이 외국인의 ‘셀코리아’가 이어지면서 은행 증권 통신
등 외국인 보유 비중이 높은 종목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외국인 보유 비중이
60~70%대에 이르는 주요 금융회사들의 주가는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하나금융
지주는 5.3% 하락했고 KB금융 3.58%, 신한금융지주는 2.3% 빠졌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