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지난해 신흥시장 7350억달러 빠져나가
아시아경제 | 2016-01-20 21:06:06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지난해 신흥시장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최소 15년만에 가장 많은 7350억달러(약 894조원)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국제금융협회(IIF) 자료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IF가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출 자금 규모는 2014년의 7배 수준이다. 지난해 중국에서만 6760억달러의 자금이 빠져나갔다고 IIF는 분석했다. 지난해 신흥시장에서 빠진 자금 중 90% 이상이 중국에서 빠진 자금이라는 것이다.

IIF는 올해 신흥시장에서 추가적인 자금 유출이 예상된다며 유출 규모를 3480억달러로 추산했다.

신흥시장에서는 2013년까지 25년 연속 자금이 순유입을 기록하다 2014년에 1110억달러 순유출로 전환됐다.

찰스 콜린스 I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에서 성장둔화와 위안화 가치 절하 우려 때문에 자금유출이 폭증하면서, 신흥시장에서 자금 순유출 규모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확대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을 제외하더라도 대부분의 신흥국에서 포트폴리오 자금유출이 이뤄졌다"면서 "이는 신흥국의 성장전망 악화와 기업부채 급증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9년 반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이에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인 점도 신흥국 자본 유출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가 추적하는 24개 신흥국 통화는 모두 지난 1년간 달러에 대해 약세를 보였다. 특히 아르헨티나 페소, 브라질 헤알,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 중국 위안화 가치도 지난 1년간 5.5%나 하락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신흥국 덮친 중국발 한파…사라진 낙관론
WB서 사라지는 中인사…차이진용 IFC부총재 연말 퇴진
47조원 빠졌다…신흥국 '신음국'
자본유출과 경기호황 '양의 상관관계' 보일 때도 있다
[골드메이커]BNK투자證 "美 금리 동결, 신흥시장 한 달은 우호적"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