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베 측근 아마리 日경제재생상,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edaily | 2016-01-21 16:28:39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 각료이자 아베노믹스를 진두지휘해온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경제재생담당상이 1200억엔에 이르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주간문춘(週刊文春)’은 아마리 재정상의 지바(千葉)현에 있는 건설회사로부터 1200만엔(1억2577만원)의 현금과 음식 접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주간문춘은 건설회사 총무 담당자의 증언을 인용해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보도했다. 이 담당자는 “회사에 인접한 땅의 도로 건설을 둘러싼 ‘도시재생기구(UR)’와의 보상 협상 과정에서 아마리 사무소에 중재를 의뢰하며 대가로 현금을 제공하고 접대했다”며 “금품 전달 사실을 뒷받침할 메모와 녹음 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건설회사는 지난 2013년 11월 아마리 재정상 사무실과 2014년 2월 지역 사무소에서 각각 50만엔을 전달했다. 또 아마리 재정상의 비서에게도 2013년 8월 500만엔, 2014년 11월 100만엔을 건넸다.

하지만 정당의 정치자금보고서에는 이 회사의 기부금이 376만엔으로 축소 기록돼 정치자금 규정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건설회사는 UR과의 협상이 잘 진행돼 2억2000만엔(약 23억원)의 보상금을 받았다.

아마리 재정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의혹을 갖지 않도록 설명 책임을 다하겠다“며 ”그것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 말하기도 했다.

또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는 민주당의 야스이 미사코(安井美沙子) 의원이 “정치와 돈 문제와 무관하며 죄를 추궁 당할만한 사실이 일절 없다고 하늘에 대고 맹세할 수 있나”라고 묻자 “(그런 일) 일절 없다”라고 답했다.

1차 아베 내각에서 경제산업상을 지낸 아마리는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 당시 아베 진영의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으며 아베 총리의 최측근으로 부상했다. 그 해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때 경제재생담당상으로 임명됐고 현재까지 아베노믹스의 엔진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교섭 때는 TPP 담당상을 맡아 합의를 주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