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제주공항 이틀간 800여편 결항 ... 자연재해 피해 보상 어떻게?
이투데이 | 2016-01-24 14:45:32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ellee@etoday.co.kr)

최강 한파로 제주공항이 23일 오후 5시45분부터 마비돼 전면 폐쇄됐다. 현지 상황에 비춰 25일 오전 9시까지 40시간 가까이 폐쇄 예정이어서 제주공항 마비로 인한 승객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3일 제주공항 출ㆍ도착 294편, 24일 출ㆍ도착 517편이 결항했으며 이틀간 제주 출발편 승객 5만8000명의 발이 묶였다.

25일 오전 결항편까지 고려하면 제주발 여행기 피해 승객은 6만명이 넘을 전망이다.

공항 마비 피해 승객 가운데 특히 23일 여객기 예약자들은 공항 근처에 숙소를 잡지 못하고 폭설로 차량이동이 어려워지면서 1000여명이 제주공항에서 종이박스나 신문을 깔고 노숙을 했다.

제주공항 마비 사태와 관련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들은 '천재지변'이기에 숙소 제공과 보상금 지급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만 해도 23일 제주공항 출ㆍ도착 60여편, 24일 110여편, 25일 10여편 등 총 180여편이 취소돼 승객 1만5000명이 제주에 들어가지도 나오지도 못하고 있다.

항공사들은 공항 현장은 물론 콜센터, 홈페이지, 메시지 등을 통해 결항편 안내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나 월요일 출근이 어려워지면서 마음이 급해진 승객들의 격한 항의를 받고 있다.

항공사들은 제주공항 이ㆍ착륙이 가능해지는 대로 최대한의 임시편을 투입해 승객들을 수송할 계획이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은 대형 기종으로 바꿔 한 번에 많은 승객을 태우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24일 "내일 오전 9시까지 제주공항을 폐쇄한다고 했지만 9시에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이ㆍ착륙이 가능해지는 대로 신속히 제주공항을 다시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기사]
제주공항, 25일 오전 9시까지 운항 통제···관광객 2만여명 발 동동
국토부 "제주공항 폐쇄 25일 9시까지 추가 연장"
제주공항, 낮 12시까지 운항중단 연장···190여편 결항
제주공항, 기록적 폭설에 수천명 고립...제주 산간 10~40cm 더 내려
국토부 "제주공항 폐쇄 24일 12시까지 연장, 체류객 지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