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지분형 크라우드펀딩 25일 본격 개시...개인 500만원까지 투자 가능
이투데이 | 2016-01-24 18:39:07
[이투데이] 최재혁 기자(freshphase@etoday.co.kr)

중소기업에 대중이 소액을 투자하는 증권형(지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의 막이 올랐다.

2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와디즈, 유캔스타트, 오픈트레이드, 인크, 신화웰스펀딩 등 5개 중개업체가 온라인 소액 투자 중개업체로 등록 절차를 마쳤다. 이들은 25일 오전 9시부터 펀딩 청약 업무를 할 수 있다.

투자자들은 해당 크라우드펀딩 중개업체의 사이트에서 투자 대상 기업을 골라 청약할 수 있다. 이후 청약증거금을 예치기관인 증권금융이나 지정 은행에 실시간 계좌이체하면 된다.

지금까지 크라우드펀딩은 대가 없이 돈을 지원하는 기부·후원형과 대출형만 허용됐다. 그러다 작년 7월 자본시장법이 개정되면서 주식이나 채권을 취득하는 증권형 크라우드 펀딩이 도입됐다.

이 제도를 통해 사업 경력 7년 이하의 창업·중소기업은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최대 7억원까지 사업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또 비상장 중소기업이 기존 사업과 회계를 분리, 신제품이나 신기술을 개발하거나 문화사업, 산업재산권 등 프로젝트 사업을 할 때에는 사업 경력이 7년을 넘어도 크라우드펀딩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일반 투자자는 연간 기업당 200만씩, 총 500만원까지 지분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투자할 수 있다. 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 등 일정 수준 이상의 소득 요건을 갖춘 투자자는 연간 기업당 1000만원씩, 총 2000만원까지 투자할 수 있다.



[관련기사]
지분투자 크라우드펀딩 25일 출범···5개 업체 영업 개시
[거래소 사업계획] 모험자본시장 육성 박차… M&A 중개망 만든다
[포토]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인프라 오픈 기념식 개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25일 시행…오픈 기념식 개최
유재훈 예탁결제원 사장 “한국형 크라우드펀딩 생태계 정착 힘쓸 것"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