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마감]유가 반등에 상승‥다우 1.78%↑
아시아경제 | 2016-01-27 06:14:10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26일(현지시간) 유가 강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다우종합지수는 전장 대비 282.01포인트(1.78%) 오른 1만6167.23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49.18포인트(1.09%) 상승한 4567.67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지수도 26.55포인트(1.41%) 오른 1903.63에 장을 마감했다.

글로벌 증시와 금융시장의 발목을 잡아오던 국제유가가 반등, 배럴당 31달러를 넘어서면서 투자심리도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함께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한 기업들의 주가도 선전하면서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이날 상승 출발했던 다우지수는 장중 300포인트까지 올랐다. 이후 상승폭은 다소 떨어졌지만 282포인트로 마감하며 1만6000선을 회복했다.

S&P500 지수의 10개 종목 중 에너지 종목은 이날 3% 대로 상승하며 상승장을 주도했다.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 기대감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배럴당 1.11달러(3.66%) 상승한 31.4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도 장중 배럴당 1.25달러(4.10%) 오른 31.75달러를 기록했다.

OPEC 회원국 일부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비 회원국들을 상대로 감산 요구를 해왔다. OPEC를 주도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비회원국의 큰 손인 러시아 등은 이같은 감산 요구에 부정적 입장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석유장관은 이날 쿠웨이트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최근 12년 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유가를 회복하기 위한 감산 주장에 유연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도 주목했다. Fed는 27일 오후 회의 결과를 정책 성명을 통해 발표한다.

린제이 그룹의 피터 부크바 수석 시장 분석가는 “시장은 내일 Fed가 비둘기파적인 언급을 내놓을 것으로 희망하고 기대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금융 시장의 어려운 상황과 경제 성장 둔화 가능성을 인정한다면 금리 추가 인상 카드를 테이블에서 내리게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1월 미국의 소비자신뢰지수는 예상치를 예상을 상회했다.

콘퍼런스보드(CB)는 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전월 수정치 96.3보다 상승한 98.1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블룸버그 조사치 96.5를 웃돈 수준이다.

1월 기대지수는 전월의 83.0에서 85.9로 높아졌다. 현재 여건지수는 전월과 같은 116.4를 보였다.

개별종목 중 3M 주가는 5.24% 상승했다. 3M은 4분기 주당 순익이 1.80달러였다고 발표, 시장의 예상치 1.63달러를 상회하며 투자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프록터앤갬블(P&G) 역시 예상을 웃도는 실적 발표에 힘입어 2.55% 올랐다.

정유메이저 업체 쉐브론은 유가 상승에 힘입어 주가가 3.99% 뛰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욕마감]유가 하락에 증시도 낙폭 키워‥다우 208포인트↓
[뉴욕마감]유가 급등에 다우 210포인트↑‥올해 첫 주간 단위 상승 기록
[뉴욕마감]팔자세 확산·유가 하락…다우 1.56%↓
[뉴욕마감]다우 391포인트 하락‥유가및 중국 우려에 발목
[뉴욕마감]유가 및 에너지주 상승에 강세‥다우 1.41%↑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