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광주를 프리미엄 가전산업 거점으로 육성”
아시아경제 | 2016-01-27 19:17:10

" 서병삼 부사장, 광주시 방문 광주공장 라인이전 관련 입장 밝혀"
“상생협의회 참여해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 노력”
"윤장현 시장, 자동차 전장부품사업 광주투자 요청"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삼성전자 서병삼 부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이 27일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을 찾아 최근 지역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의 생산라인 베트남 이전과 관련한 삼성 측의 공식입장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서 부사장의 광주시 방문은, 지난 21일 윤장현 시장이 삼성의 고위층에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라인 해외이전에 대한 지역민의 우려를 전달한 지 6일 만에 이루어졌다.

이 자리에서 윤장현 시장은 “광주시민은 삼성전자를 가족이자 견실한 동반자로 여기고 있기 때문에, 라인 이전설에 대한 박탈감과 상실감이 더 컸다”며 “지역민과 협력업체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광주에 배려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서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광주를 프리미엄 가전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저가형 제품은 글로벌 시장환경에 따라 일부 변화는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의 일환으로 삼성전자는 신규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제품 ‘무풍에어컨’과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광주공장에서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생협의회에 적극 참여하고 기술지도 강화, 상생펀드 확대 조성, 사내 생산중인 부품의 외주생산 확대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장현 시장은 향후 삼성의 정책 아이템인 자동차 전장부품 사업 등을 광주지역에 투자해줄 것을 요청했고, 서 부사장은 광주시의 뜻을 본사에 전달하겠다고 대답했다.

광주시와 삼성은 앞으로도 대화채널을 가동하고 필요시 적극 협력키로 했다.

윤장현 시장은 “바쁜 일정에 불구하고 시를 방문해 삼성 측의 공식 입장을 밝혀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삼성전자 광주공장 라인이전으로 인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풀어나가는데 삼성의 주체적인 참여와 협조를 시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삼성전자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지역단위 역량을 결집시켜 중·장기 가전산업 활성화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광주시, 5·18민주화운동 제7차 보상 관련 여부 심사 시작
윤장현 광주시장, 제2호 아시아 광주 진료소 네팔 관계자 접견
한·중 우호교류의 장, ‘제1회 광주시 중국 문화의 날’ 개막
[포토]윤장현 광주광역시장, 김구선생기념관 방문
규제 개선으로 광주·전남 기업 활성화 기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