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오롱인더 노사, '상생동체' 선언.."투쟁 대신 화합"
edaily | 2016-01-28 16:00:00
08/25 장마감
거래량
113,304
전일대비
-0.35%
시가총액
21,307억
외인비율
21.31%
기간누적20일
-476,564
매매신호
매도
- 위기극복 위해 노조 앞장..사측에 선언 제안
- 노조 주도 사측 지원 '상생혁신 TF' 구성·실천
- 협력업체 및 지역사회 발전 위해 함께 협력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코오롱인더(120110)스트리 노동조합과 회사 양측이 ‘노사 상생동체(相生同體)’를 선언했다.

코오롱인더는 28일 경북 구미공장에서 사측 대표인 박동문 사장과 노조 대표인 김연상 노조위원장이 공동으로 ‘노사 상생동체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언은 노조와 사측 모두 노사 및 기업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관계 정립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이뤄졌다.

특히 사측이 아닌 노조 측에서 기업 경영위기 극복과 노사 상생동체 문화 실현을 위한 ‘상생혁신TF’의 조직 구성을 먼저 제안하고 실천을 주도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코오롱인더 노조는 TF를 통해 △원가혁신 △역량혁신 △안전혁신 △즐거운 직장 혁신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사측은 이 같은 노조의 제안을 수용해 2월 중으로 TF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의 ‘노사 상생동체’ 전격 선언은 ‘뉴노멀 시대’의 우려 속에 기업 경영이 갈수록 위태로워지면서 노조와 회사의 과도한 대립과 갈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회사의 경쟁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인식에서 비롯됐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그동안 ‘상생동행’을 강조해온 노조가 사측과 함께 현재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회사의 변화와 성장을 위한 노조원들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장려하고자 ‘상생동체’라는 목표를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김연상 노조위원장은 “코오롱인더의 노조 활동은 2007년 항구적 무분규를 선언한 이래 노사화합에 초점을 맞춰 왔다”며 “이제는 한층 더 발전된 노사관계의 모습을 제시하고 대한민국 일등 노사문화를 실현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박동문 사장은 김 위원장의 제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하며 “고용환경 개선과 지역사회에 이바지하는 모범회사로서의 면모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또 회사가 진행하고 있는 상생기금을 확대해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노사는 이와 함께 비즈니스 파트너사 및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보다 발전적인 지원방안을 찾아 실행하자고 다짐했다.

코오롱인더는 노사갈등이 절정에 이르렀던 2007년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노조가 항구적 무분규 선언을 하며 재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노사 양측은 단체상해보험 상향, 사원 해외연수 확대, 구미행복테마파크 조성, 지역사회 상생기금 조성 등 근로조건 개선과 ‘즐거운 일터 만들기’를 위해 함께 노력해 왔다.

2014년 통상임금 개선 합의, 2015년 정년연장 및 임금피크제 도입에 있어서도 노사가 힘을 모아 제도를 안착시키는 등 고용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승진기회가 제대로 보장돼 있지 않던 생산현장 기능직 사원들의 승진체계를 ‘사원-담임-기능주임-기능대리-기능장-기능명장’의 6단계로 구분하는 승진인사제도를 도입해 근로의욕을 고취시켰다. 또 나이 어린 신입사원들과 고참급 직원이 짝을 이뤄 진행하는 1박 2일의 세대융합 교육을 도입해 세대간 벽을 허물고자 노력하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