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가장 안전한 車 색깔 ‘은색’
edaily | 2016-01-30 09:00:00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은색 차가 흰색, 검은색 차보다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즈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연구팀이 영국 의학저널(BMJ) 발표 결과 은색 자동차가 가장 안전한 색으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은색이 착시현상을 덜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 은색 자동차는 눈에 아주 잘 띄기 때문에 사고 시 중상을 입을 가능성이 흰색 자동차보다 50% 가량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가장 위험한 차는 갈색, 검은색, 초록색의 자동차로 밝혀졌다. 눈은 명도가 낮고 어두울수록 사물을 잘 인지하지 못한다. 따라서 검은색이 진하기 때문에 눈에 더 잘 띄기 어렵다.

검정색 옷을 입으면 몸매가 더 날씬해 보이듯이 자동차도 마찬가지로 명도가 낮을수록 더 슬림해 보인다. 이러한 원리 때문에 앞차나 뒷차가 원래 차체 크기보다 작게 인지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는 논리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검은색이나 흰색과 같은 무채색 자동차가 잘 팔린다.

카즈 관계자는 “차종별로 선호하는 색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대형차일수록 검은색을, 소형차일수록 원색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중고차 매매 시장에서 무채색 차가 감가율이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무채색 비중이 높은 대형차의 경우, 같은 연식에 차량 상태가 유사하다는 가정하에 색상에 따라 최대 300만원까지 벌어졌다.

반면 소형차일수록 원색 수요가 많아 색상별 감가는 크게 차이나지 않았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