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차, 작년 신흥시장 브림스 4개국 점유율 10.6% 사상 최다 판매
이투데이 | 2016-01-30 09:51:18
[이투데이] 안철우 기자(acw@etoday.co.kr)

현대자동차가 브라질, 러시아, 인도, 멕시코 등 신흥 자동차 시장 4개국(BRIMs)에서 사상 최다 판매량을 달성했다.

30일 각국 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5년 한해동안 브라질 20만4664대, 러시아 16만1201대, 인도 47만6001대, 멕시코 2만6251대 등 브림스 4개국에서 전년 대비 3.3% 증가한 86만8117대를 판매했다.

이들 신흥 4개국 전체에서 팔린 차량 대수가 전년 대비 13.8% 감소한 818만7852대에 불과하는 등 극심한 시장 침체 속에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해 브림스 시장에서 현대차의 점유율은 2014년보다 2.3%포인트 오른 10.6%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4개국에서 모두 주목할만한 성과도 이뤄냈다. 현대차는 지난해 브라질에서 18만1563대를 판매한 르노를 제치고 5위로 한계단 올라섰다. 시장점유율도 2014년 7.1%에서 8.3%로 1.2%포인트 상승했다. 현지 전략형 소형차 HB20이 판매 호조세를 이끌었다. 2014년에 피아트 팔리오, 폴크스바겐 골프에 이어 3위였던 HB20은 지난해 17만4420대가 팔리면서 브라질 연간 승용차 판매 1위 자리에 올랐다.

러시아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두자릿수 점유율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러시아 시장에서 16만1201대를 팔았다. 점유율은 전년 대비 2.9%포인트 상승한 10.1%를 기록했다. 현지 전략형 소형차 쏠라리스는 11만5868대가 판매되며 러시아 업체 라다의 그란타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인도에서는 47만6001대로 사상 최다 판매를 달성했다.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15.7% 증가했으며 시장점유율은 16.2%에서 17.3%로 1.1%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멕시코에서는 현대차가 수입 브랜드 중 판매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의 지난해 멕시코 판매는 2만6251대로 전년 대비 두배 이상 늘었고 시장점유율도 1.1%에서 1.9%로 0.8%포인트 올랐다.



[관련기사]
[모터키즈 김 기자] 현대차 아슬란…"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현대차, 영업이익 쇼크에도 ‘주주가치 증대’ 배당 늘렸다
현대차,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융합스테이션 준공
[컨콜] 현대차, 올해 중국서 엘란트라, 베르나 출시 예정… 중소형급 시장 공략
[컨콜]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으로 현대차 판매 증가 기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