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새해 힘 못쓰는 해외펀드… 중국본토펀드 24% 평가손실로 꼴찌
이투데이 | 2016-01-30 10:15:07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 기자(online@etoday.co.kr)

중국 증시가 폭락을 거듭하면서 중국 기업에 투자하는 중국본토펀드가 불과 한달 사이에 투자금을 4분의 1가량 날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8일 기준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해외 주식형 펀드가 12.96%의 평가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가 손실률(3.13%)의 4배를 웃돈다.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 신흥아시아주식펀드 247개의 평균 수익률이 -18.22%로 저조했다.

투자 국가별 펀드 수익률을 보면 중국본토펀드가 연초 이후 평균 24.28%의 평가손실을 기록해 가장 부진한 성과를 냈고, 주로 홍콩 증시에 투자하는 중국펀드도 15.45%의 손실을 냈다.

중동아프리카펀드(-11.60%)와 브라질펀드(-11.11%), 북미펀드(-10.86%), 친디아펀드(-10.16%), 중남미펀드(-9.28%) 등의 해외 주식형 펀드들도 줄줄이 손실을 냈다. 해외 주식형 펀드가 일제히 손실을 낸 것은 각국 증시가 동반 급락한 탓이다.

28일 기준으로 22개국의 대표 주가지수의 1개월 수익률을 비교해보면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24.85% 급락해 주요국 지수 중에서 낙폭이 가장 컸고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도 17.99%나 하락했다.

브라질 BOVESPA(-11.73%), 사우디아라비아 SHARE PRICE(-15.91%), 나스닥(-10.60%), 싱가포르STI(-10.88%), 닛케이225(-9.71%), 독일DAX(-9.52%), 다우존스30산업평균(-8.32%) 등의 지수도 동반 약세를 보였다.

국내 주식형 펀드가 해외 주식형 펀드보다 선방한 것은 국내 증시가 다른 주요국 증시보다 상대적으로 덜 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코스닥지수는 최근 한달간 4.48% 상승해 22개국 대표 주가지수 중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2.91%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코스닥150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무려 9.46%에 이른다.

또 인도네시아 IDX종합지수는 1.00% 올랐고 태국의 SET지수도 0.20% 상승했다. 새해 들어 상승한 지수는 이들 3개 뿐이다.



[관련기사]
미래에셋생명, 연금저축펀드 상품권 증정 이벤트
HMC투자증권, 유럽에 투자하라…‘JP모간유럽중소형주펀드'
미국 헤지펀드업계, MBA 출신이 대졸보다 연봉 낮은 ‘기현상’
중기청-한국벤처투자, 올해 모태펀드에 5830억원 출자
미래에셋 고배당포커스펀드 시리즈, 설정액 6000억원 돌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