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동영상 익숙한 '모모세대', 키즈 콘텐츠로 잡아라
한국경제 | 2016-01-31 19:28:48
[ 안정락 기자 ] 구글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에서는 최근 13만6000여명의 구독
자를 확보한 여섯 살짜리 어린이 ‘라임’이 화제다. 라임은 &lsquo
;라임튜브’(youtube.com/channel/UCxutPqfWSdYqaK8_tlc5PBA)라는 채널에
서 장난감을 갖고 놀면서 숫자 알파벳 등을 배울 수 있게 해주는 방송을 하고
있다. 창의성을 자극하는 놀이법 등으로 또래와 부모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콘텐츠 조회 수는 1억5800만건을 넘었다.

최근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서 이른바 ‘모모세대’를 겨냥한 콘
텐츠가 인기를 얻고 있다. 모모세대는 ‘모어 모바일(more mobile) 세대&
rsquo;의 줄임말로, 1990년대 후반 이후 태어난 어린이를 일컫는 용어다. 어린
시절부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각종 모바일 기기에 익숙한 세대다.

○유튜브 1인 방송 등 인기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는 모모세대를 겨냥한 맞춤형 콘텐츠로 인기를 모으
는 1인 콘텐츠 제작자가 적지 않다. 대표적 스타가 ‘허팝’이다. 허
팝은 유튜브 채널에서 모모세대가 궁금해하는 호기심을 다양한 실험을 통해 해
결하고 있다. 과산화수소 분해하기, 감자 전분으로 물 위 걷기, 초대형 비눗방
울 만들기 등과 같은 주제로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구독자 수가 54만
명 이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모모세대를 겨냥한 콘텐츠가 사랑받고 있다. 미국
의 아홉 살 어린이 에반은 유튜브 채널 ‘에반튜브’를 통해 장난감
애니메이션 동물 등 아이들이 관심을 두는 소재로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인
기를 얻고 있다. 에반튜브의 구독자 수는 250만명을 돌파했다.

○기업, 키즈 콘텐츠 투자

모모세대 콘텐츠에 기업 투자도 늘고 있다. CJ E&M은 1인 방송 등 멀티채널네트
워크(MCN) 관련 조직인 ‘다이아티비(DIA TV)’를 통해 창작자들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라임 허팝 등도 CJ E&M의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황현준
CJ E&M 다이아티비 본부장은 “어린이 창작자 등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모모세대가 안심하고 볼 수 있는 콘텐츠가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 중”이
라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도 관련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이 회사는 작년 말 키즈 콘텐츠
업체 캐리소프트에 18억원을 투자했다. 캐리소프트는 ‘캐리와 장난감 친
구들’이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솝우화 같은 동화책을 읽어주
는 ‘캐리앤북스’, 아이들의 놀이문화를 영상으로 표현한 ‘캐
리앤플레이’ 등도 선보였다.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인터넷TV(IPTV) 업체도 키즈 콘텐츠를 확대하고
있다. KT의 IPTV 서비스 올레tv는 ‘타요의 씽씽극장’ ‘마법
천자문2’ 등의 독점 콘텐츠를 내보내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키즈 콘텐
츠 펀드 등에 투자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 회사는 ‘놀이터구조대
뽀잉 시즌2’ ‘로보카폴리 시즌2’ 등의 콘텐츠를 IPTV에서
독점 방송한다.

LG유플러스는 ‘뽀로로’ ‘타요’ 등 인기 애니메이션을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으로 제공한다. 어린이용 외국어 콘텐츠 4000여편을 확
보해 서비스하고 있다.

●모모세대

‘모어 모바일(More Mobile) 세대’를 줄인 말. 김경훈 한국트렌드연
구소 소장이 쓴 ‘모모세대가 몰려온다’에 나온 신조어다. 1990년대
후반 이후 출생한 아이들로, TV보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에 익숙
한 세대를 뜻한다. 유튜브 같은 동영상 사이트를 자연스럽게 이용하는 게 특징
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