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EU-영국, '브렉시트' 저지 협상, 상당한 합의 도달
아시아경제 | 2016-02-02 22:11:04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를 두고 유럽연합(EU)과 영국 간 협상이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EU와 영국은 지난주부터 계속된 양측 지도자 간 협의를 통해 핵심 사안에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

EU 집행위원회가 영국 측의 핵심 요구 사항인 이주민 복지 제한에 대해 진전된 안을 내놓았다. EU 집행위는 영국 측에 '긴급 복지 중단'을 허용해 영국 정부에 이주민 복지 혜택을 제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측은 또 'EU 제정 법률 거부권'에 대해서도 합의에 도달했다. EU 회원국 55% 이상의 의회가 EU 제정 법률을 전면 거부하거나 개정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2일 지금까지의 협상 결과를 토대로 EU 회원국에 대해 브렉시트 저지 합의안을 제의했다.

이 제안은 긴급한 상황에서 EU 이주민에 대해 4년간 복지 혜택을 중단할 수 있다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으며 EU 법률안 거부 요건을 완화한 내용을 담았다. 또한 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국가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EU 규정의 선택적 적용 권한도 확대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EU의 개혁 초안에 대해 "EU의 제안은 실질적인 변화를 담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세부 사항에서 더 조율해야할 문제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영국의 요구는 EU 내 영국의 자율권 확대로 요약된다. 영국은 ▲이주민 복지혜택 제한 ▲EU 제정 법률 거부권 ▲법무·내무 관련 사안 '옵트 아웃(opt-out·선택적 적용)' 존중 ▲비 유로존 국가의 유로존 시장 접근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EU와 영국 간 합의는 EU 회원국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하지만 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들의 동의를 얻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르틴 슐츠 유럽의회 의장은 EU와 영국이 브렉시트 저지에 합의를 본다고 해도 영국 국민투표에서 유권자들이 EU에 잔류하는 데 찬성할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슐츠 의장은 2일 독일 언론 회견에서 "협상은 타결될 수 있지만 이것이 영국 유권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EU 12월 실업률 10.4%…4년 여만의 최저 수준
'잇단 망신살' 인천공항 분위기 반전 카드 통할까
英 작년 4Q GDP 성장률 0.5%…서비스부문 개선
570억 로또 세탁기 속으로…훼손…당첨금 받을 수 있을까?
저유가에 치명타 입은 러시아의 경제 실상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