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신격호 성년후견인 지정 'D데이'…신동주 소송 취하까지 새 국면 돌입
아시아경제 | 2016-02-03 06:11:16

신격호 총괄회장, 넷째 여동생 신정숙씨 첫 심리일엔 출석 안할듯
성년후견인 지정 여부에 따라 명분싸움 종식
2일 신동주 전 부회장, 롯데쇼핑 가처분신청 소송 전격 취하…롯데 분쟁 새국면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에 대한 성년후견인 지정과 관련된 첫 심리가 오늘(3일) 개최된다. 심리일 당일 현장에 신 총괄회장과 성년후견인 지정 신청자인 넷째 여동생 신정숙씨가 직접 참석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성년후견인 지정 신청은 지난 7월 공식적으로 수면위에 오른 롯데가(家) 경영권 분쟁 이후 핵심인 신 총괄회장의 정신건강이 법적 판단을 받는 것이기 때문에 향배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여기에 신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일 전격적으로 롯데쇼핑 회계장부 열람ㆍ등사 관련 가처분 신청을 취하하면서 롯데 경영권 분쟁도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이날 신 총괄회장 성년후견인 지정 관련 첫 심리일로 정하고 신 총괄회장 본인과 성년후견인 지정을 신청한 그의 넷째 여동생(10남매 중 여덟째) 신정숙씨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성년후견인 제도는 정신적 제약으로 일 처리 능력이 부족한 사람을 대신해 법원이 후견인을 선임해 법률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법원은 의사인 감정인에게 신 총괄회장의 건강상태에 대한 진단을 맡기게 된다. 신 총괄회장에 대한 성년후견인 지정 신청은 지난달 신정숙씨가 신청했다.

서울가정법원은 신 총괄회장 본인과 신정숙씨에게 출석을 통보한 상태지만, 첫 심리에 당사자들이 직접 참석할 가능성이 낮다는 게 안팎의 중론이다. 3일 심리에서는 양측의 대리인이 참석해 성년후견인 지정 신청 사실이 있음을 확인하고, 향후 일정 등을 공유받는 선에서 마무리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짧아도 수개월, 길게는 1년 이상 결론이 나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성년후견인이 지정될 경우 신 총괄회장은 정상적인 판단을 할 수 없다는 사실이 인정돼 '아버지의 뜻'을 명분으로 삼던 신 전 부회장의 경영권 분쟁은 힘을 잃게 된다. 신 총괄회장 본인도 법적 행위를 할 때 성년후견인들과 합의를 거쳐야 하므로, 사실상 경영권을 완전히 상실하게 되는 셈이다.

반대로 성년후견인이 지정되지 않으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측이 명분상 타격을 입게 된다. 다만 신 회장이 이미 이사회를 장악하고 있고, 삼부자가 직접 보유한 지분의 절대수가 적기 때문에 당장 경영권에 변화는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신 총괄회장과 신 전 부회장의 공식적 입장을 대변하는 SDJ코퍼레이션 측은 성년후견인 지정의 첫 심리 일정과 관련 "신 총괄회장이 첫 심리에 참석할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그에 앞서 상대 당사자(신정숙씨)가 어떤 의미로 성년후견인 지정을 신청했는지, 어떤 확신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파악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 총괄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2일 롯데쇼핑 회계장부 열람ㆍ등사 관련 가처분 신청을 취하했다. 신 전 부회장 측 소송대리인은 이 사건을 심리 중이었던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조용현)에 롯데쇼핑을 상대로 낸 회계장부 등 열람 및 등사 가처분 신청 취하서를 제출했다.

이날 돌연 가처분 신청을 취하한 것과 관련 신 전 부회장 측은 "롯데쇼핑으로부터 요구한 자료 제출을 다 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롯데그룹은 롯데쇼핑을 상대로 제기했던 회계장부 열람등사 가처분신청을 신 전 부회장 측이 취하한 것과 관련, "신 전 부회장측이 야기한 논란으로 롯데는 기업가치에 환산할 수 없는 타격을 입었으며 주주, 투자자, 소비자들 역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GS홈쇼핑, 지난해 영업익 전년比 -20.4% '↓'…메르스·가짜 백수오 '타격'
농협유통, 선물세트 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택배 서비스
20대 수입차 구매 年1만대 시대…폭스바겐이 1위
지배구조 장막 걷힌 롯데…원리더 신동빈, 남은 과제는(종합)
5대은행 4분기 순이익 1兆 감소 전망…희망퇴직·충당금 부담에 발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