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오바마, 배럴당 10달러 친환경세 징수 제안
아시아경제 | 2016-02-05 06:33:45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청정에너지 계획에 따라 석유(oil) 배럴당 10달러의 세금을 매기는 방안을 추진한다.

미국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다음주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예산 요청시, 정유회사로부터 배럴당 10달러의 세금을 징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미국 경제전문 채널 CNBC가 5일 보도했다.

미국 백악관은 "대통령의 계획은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청정에너지기술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5년 전부터 정유회사에게 세금을 징수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징수된 세금으로 고속철, 자율주행차 등 배기가스를 줄일 수 있는 교통수단을 개발하는데 쓸 계획이다.

다만 CNBC는 공화당 주도의 의회에서 이같은 제안이 통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또 유가가 지난해 대비 50% 수준으로 추락한 가운데 미국 정유회사에게는 또 다른 비극이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오바마 美 대통령 "우리 모두는 신의 자식들"
공사 중단한 ‘오세훈 양화대교’, 배상금 4억은 박원순 시장이…
주민세금 27억 누수 막은 강남구 비결?
부인 편든 빌 클린턴,샌더스 평가절하…“싸구려 게임 하지 말자”
오바마, 이스라엘 대사관 찾아 "화해의 제스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