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고등학생 10명 중 6명 "설에도 혼자만의 시간 필요해"
이투데이 | 2016-02-07 08:06:37
[이투데이] 김정유 기자(thec98@etoday.co.kr)

국내 고등학생 10명 중 6명이 민족 대명절인 설날에도 혼자만의 시간을 활용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공간서비스 업체 토즈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고등학생 59%는 '설 연휴를 어떻게 보내고 싶은가'란 질문에 '혼자 있고 싶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오랜만에 친척들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대답이 24%, ‘친구와 함께 보내고 싶다’가 13%, ‘여행 가고 싶다’가 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설을 혼자 보내고 싶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83%는 ‘공부에 방해 받고 싶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또한, ‘명절이 힘든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 43%가 ‘공부에 집중하기 힘든 환경’이라고 답했고, ‘학업, 성적 관련한 친척들의 지나친 관심’(35%), ‘명절음식으로 인해 방해 받는 다이어트’(20%), ‘잘나가는 사촌과 외모, 성적 등 비교 발언’(7%) 등이 뒤를 이었다.

토즈 김윤환 대표는 “다가오는 설을 맞아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통해 뜻깊은 명절을 보내고 심신을 재충전하는 시간으로 삼길 바란다”며 “수험생들은 긴 연휴를 보낸 후 다시 학업에 충실해야 하는 일상으로 복귀해야 하는 만큼 효율적인 시간 관리를 통해 알찬 명절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선데이토즈, 지난해 영업이익 255억... 전년比 58.1% 감소
우유 마시면 배탈 난다?…매일유업 ‘락토즈 프리’!
선데이토즈, ‘애니팡’ 애니메이션 제작
토즈 스터디센터, 신규 가맹점 154% 늘었다
선데이토즈, 애니팡2 출시 2주년 이벤트 진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