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 증시 장중 4% 하락‥국채 금리는 상승
아시아경제 | 2016-02-10 14:23:16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일본 증시가 연 이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9일 오후 1시 50분 현재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4.02% 하락한 15439.51을 기록 중이다.

전일 일본 증시가 5%가 넘는 낙폭을 보인 후 미국 증시가 약보합으로 마감한 데 힘입어 약 보합세로 출발한 일본 증시는 16000을 하향 돌파한 후 낙폭이 깊어지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선물 매도세가 확대되며 현물시장까지 영향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츠비시 UFJ은행이 7% 이상 하락하는 등 금융주가 약세를 주도하고 있다. 유가가 큰 폭 하락하며 원자재주들도 줄줄이 하락하고 있다.

전일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10년물 국채수익률은 상승 반전했다. 이날 오후 일본 채권 시장에서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전날보다 0.040% 높은 0.015 %까지 상승했다.

투자업체 IG의 에번 루커스 투자적략가는 "설 연휴로 휴장했던 아시아 증시의 거래가 재개되면 상당한 혼란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일본 닛케이 1만6000선 붕괴(상보)
일본 닛케이 장중 4% 폭락(속보)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2.5% 급락…16000선 아래로
일본 닛케이 지수, 0.3% 상승 출발
[北 미사일 발사]日국회 '항의 결의문' 채택…"평화 해치는 중대한 도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