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롯데면세점 본점 20% 확장해 7월 개장…"中企 브랜드 등 입점"
edaily | 2016-02-10 16:40:47
- 7월 확장 오픈하면서 5월 개점하는 신세계와 명동 대전(大戰) 예고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 롯데면세점 본점이 20% 가량 매장을 확장해 7월 개장한다. 인근의 신세계가 5월 본점에 시내면세점을 개점하면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질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 등 유치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롯데면세점은 확장된 공간에 중소기업 제품 등 새 브랜드를 입점하고 기존 인기 브랜드의 공간을 확장할 계획이다.

10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은 지난 1일부터 12~13층 식당가 가운데 12층을 폐쇄하고 식당 구조물 철거에 들어갔다. 롯데면세점 본점은 현재 백화점 건물 3개층(9~11층)에 약 1만 3400㎡(4054평) 면적을 사용하고 있다. 12층을 면세점 건물로 확장하면 20% 정도인 2760㎡(835평) 면적이 늘어난다.

이와 함께 롯데면세점은 본점 인근의 주차난을 개선하기 위해 서울 시내 그룹 계열사 소유의 땅을 확보해 활용하거나, 기존에 승용차 주차장으로 사용하던 공간을 관광버스용 주차장으로 변경하는 방법 등을 검토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본점 확장안은 지난해 9월 롯데가 시내면세점 경쟁입찰을 앞두고 관세청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포함된 내용이다. 11월 롯데면세점 본점 특허권 재승인과 함께 관세청의 허가를 이미 마쳤다.

롯데면세점은 확장 공간에 중소기업 브랜드를 유치해 대·중소기업 상생에 앞장서는 한편, 최신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신진 브랜드들도 입점한다는 방침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대·중소 상생을 위해 중소기업 브랜드를 입점하고 요새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들도 새로 입점할 계획”이라며 “기존 입점 브랜드 중에서 공간에 비해 매출이 많이 나오는 브랜드를 중심으로 공간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본점은 지난해 2조 2284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10% 이상 성장했다. 올 하반기 20% 가량 공간을 확장해 오픈하면서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신세계와의 ‘명동 대전(大戰)’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갖추는 셈이다. 지난해 6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월드타워점이 5월 폐점을 앞두고 있어 본점의 경쟁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지난해 11월 관세청 경쟁입찰에서 처음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를 따낸 신세계는 지난 1일부터 백화점 본점 신관 5개층(8~12층)에 1만3884㎡(4200여평) 규모의 면세점을 개점하기 위한 공사에 들어갔다. 신세계가 시내면세점을 개점하는 5월부터 롯데와 본격적인 경쟁체제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롯데 인근에 시내면세점을 개점하면서 시장의 규모를 키울 것인지, 파이를 나눠갖게 될 것인지가 관심 포인트”라며 “롯데 입장에서는 월드타워점의 공백을 본점이 메워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단독]'승자의 저주' 고개 든 인천공항 면세점…작년 매출 첫 역신장
☞ 면세점 인기 브랜드 변천사…어떻게 변했나
☞ [포토]롯데면세점, 내년 봄 오사카 시내면세점 오픈
☞ 하나투어, 관전 포인트는 면세점-NH
☞ 면세점 품은 신세계百, 대대적 공간 재배치..리뉴얼 공사 착수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