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美진출 눈앞
아시아경제 | 2016-02-10 22:56:31
05/30 장마감
거래량
418,668
전일대비
+0.41%
시가총액
113,209억
외인비율
25.04%
기간누적20일
-367,183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셀트리온(068270)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관절염 자문위원회에서 오리지널의약품과 마찬가지로 허가를 신청한 모든 적응증에 대해 '승인 권고'를 9일(현지시간) 획득했다. 램시마는 세계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판매된다.

자문위원회는 이날 미국 매릴랜드주 FDA 화이트오크 캠퍼스에서 개최된 회의에서 셀트리온과 FDA의 발표 및 대중의견 청취 후 논의를 거쳐 종합 표결을 실시했다.

투표를 진행한 24명의 자문위원단 중 21명이 찬성하는 등 압도적인 결과로 류마티스관절염, 강직성척추염, 성인궤양성대장염, 소아 및 성인크론병, 건선, 건선성관절염 등 대조의약품인 얀센의 '레미케이드'와 같이 램시마의 모든 적응증에 대해 외삽 승인을 권고했다.

자문위원회의 승인 권고에 따라 램시마의 미국시장 진출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이번 결정은 제품 허가에 있어 참고의견으로 활용된다. 의약품 승인에 법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FDA의 제품 승인 결정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

특히 FDA가 지난 5일 공개한 자문위원회 배포용 바이오의약품허가신청 자료집에서 셀트리온의 램시마 임상결과를 검토한 결과, 품질과 안전성 측면에서 대조의약품과 유의미한 차이점을 발견할 수 없었으며 데이터는 모든 적응증의 승인 적합성을 증명하고 있다’는 의견을 밝혀 램시마의 승인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다.

미국은 2014년 램시마와 같은 인플릭시맙 오리지널의약품 기준으로 약 5조4400억원가량, TNF-알파 억제제 기준으로는 20조원 가량이 판매된 세계최대의 항체의약품 시장이다.

또 보험자가 사용하는 약을 결정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복제약이 출시되면 급속히 시장을 잠식할 수 있는 구조다. 특히 전체 사용의약품 중 복제약의 처방비중은 88%가량으로 압도적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자문위원회의 승인권고에 따라 이르면 오는 4월경 FDA의 램시마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이 미국 내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로 허가받을 경우, 시장에서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금액으로는 산정할 수 없는 막대한 시장 선점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는 임상 시험을 통해 오리지널의약품과의 동등성을 공고히 입증했으며, 이러한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럽 등 세계 67개 국가에서 이미 널리 처방되고 있다"면서 "이번 자문위원회의 결정은 대조의약품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동등한 효과를 가진 바이오시밀러 도입으로 유럽 등 선진도입국과 같은 재정절감 혜택을 누리고자 하는 미국 정부의 입장과도 일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사상최고가 또 갈아치운 셀트리온…"더 오른다"
셀트리온, 신규 항암제 특허 취득
셀트리온헬스케어, 국내 상장한다
셀트리온, 램시마 美 진출 가능성에 52주신고가 경신
[특징주]셀트리온, '램시마' 美 FDA 회의안건 상정…4%↑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